상단여백
기사 (전체 2,042건)
[ 즐거운 미술여행 ]몽마르트의 화가, 그 고독했던 삶 '오롯이'
알비로 가는 길이다. 파리에서 알비까지는 700km. 얼추 서울과 김해를 왕복하는 거리다. 프랑스에 도착한지 4일째. 시차는 회복되어 가는데 출발 전 밤을 새워 준비했던 계획들은 도착하자마
윤봉한 김해 윤봉한치과 원장  |  2010-12-14 12:03
라인
[ 커버스토리 ]다양한 언어 생경한 문화 뒤섞인 작은 지구촌
김해의 외국인 거리 '종로길'
■ 김해 외국인 거리 르포멀리 '서울 이태원'을 떠올릴 필요가 없다. 토요일이나 일요일, 다양한 나라의 음식과 문화를 체험해 보고 싶다면 김해의 원도심인 동상동, 서상동, 부원동 일대를 거
서영지 기자  |  2010-12-14 11:53
라인
[ 커버스토리 ]인도냐, 중국 서북부냐
허왕후 출신 지역 논란
인제대 이영식 교수는 허왕후가 인도에서 온 게 아니라고 보는 입장이다. 일연스님이 쓴 중 '가락국기'에 따르면 허왕후는 20명 가량의 일행과 함께 가야로 왔으며, 2대 거등왕과 3대 마품
황효진 기자  |  2010-12-14 11:39
라인
[ 커버스토리 ]우수한 철기문화 기반 동북아 삼각무역 주도
김해 분성산은 해발 382m의 낮은 산이다. 야트막한 나무계단을 오르다 체육공원을 지나고, 아무렇게나 튀어나온 바위를 딛다보면 정상인 만장대에 이른다. 분성산 정상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김
황효진 기자  |  2010-12-14 11:29
라인
[ 커버스토리 ]다문화의 용광로, 국제도시 김해
힌두교를 믿는 인도와 네팔 사람들은 상대방을 만났을 때, '나마스테'라고 인사합니다. "안녕하세요" 정도로 해석해도 무방하지만, 좀 더 적극적으로 해석하자면 "'당신 안의 신에게 문안
취재보도팀 기자  |  2010-12-14 11:07
라인
[ 신김해지리지 ]허세 없는 산세, 너른 들의 중심을 잡다
① 분산(盆山)
1997년 복원 봉수대 오르면눈 아래로 낙동강·남해바다옛날 바다였던 평야·시가지파노라마 같이 펼쳐져 보여김해시 승격 당시만 해도 10만이 채 안됐던 김해 인구가 어느덧 50만을 넘어섰다.
이영식 인제대역사고고학과 교수  |  2010-12-14 11:0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