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35건)
[ 데드라인 ] '견제와 균형' 보여준 김해 유권자들의 대선표심
명규>> 음주운전 실태를 살펴보기 위해 지난해 이맘때쯤 음주운전 단속현장을 찾아간 적이 있다. 단속 경찰을 발견하고는 재빨리 유턴을 해 도주하는 차량, 경찰들과 실랑이를 벌이며 음주측정을 거부하는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2-26 10:27
라인
[ 데드라인 ] 김해의 옛모습을 되살리는 '한시로 읽는 김해' 연재 시작
윤영>> 5년 전 유권자들은 '경제만 살리면 된다'는 심정으로 이명박 정부를 선택했다. 하지만 그 이후로 살림살이가 나아졌다는 사람들은 별로 없어 보인다. 최근 몇 년간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음식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2-18 13:16
라인
[ 데드라인 ] 기사에 다 담지못한 마음, 독자들이 채워주시길….
명규>> 김해에 첫 눈이 온 지난 7일 경전철 부원역. 80대 어르신이 역사 안으로 들어서고 있었다. 그런데 역사로 난 다리에 쌓인 눈이 얼어붙었던지 어르신이 미끄러져 넘어질 뻔 했다. 역사 안내원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2-11 15:50
라인
[ 데드라인 ] 시민을 섬기고 바라보는 김해시의회를 희망한다!
현주>> <김해뉴스> 창간과 함께 시작되어 2년동안 이끌어오던 인제대 이영식 교수의 '새로 쓰는 김해지리지'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김해의 맨 땅을 맨 발로 한 발 한 발 걸으며, 과거와 현재를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2-04 13:28
라인
[ 데드라인 ] "김해뉴스는 지역신문을 넘어, 김해만으로 꽉 찬 신문입니다."
현주>> 어느새 창간 2주년에 지령 100호란다. 정신없이 앞만 보며 산을 오르다가 문득 뒤돌아보는 기분이랄까. 내가 걸어온 길이 제법 길다. 디뎌온 발자국 되새겨보며, 다시 한번 마음을 다잡는다.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1-27 14:43
라인
[ 데드라인 ] 금관가야, 고구려 남정으로 멸망? 대성동고분을 홍어×으로 아나?
현주>> 가야는 기록을 남기지 않았기에 출토되는 고분과 유물 하나 하나가 고고학 자료이고 역사의 증거이다. 대성동고분군의 발굴 성과는 금관가야가 고구려의 남정으로 멸망했다는 학설을 반박하는 근거가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1-20 13:25
라인
[ 데드라인 ] 공무원들은 '둘레길' 만들고, 정치인들은 '막말' 만들어 …
대식>> '개××년' '홍어×' '대×통'…. 서울 여의도와 지역 정가가 막말로 소란스럽다. 정치판에는 결코 어울리지 않는 단어들이 지역 정치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1-13 15:58
라인
[ 데드라인 ] 출향인사들은 '진정한 김해사람'… 기사로 다루는 건 당연하지요
대식>> 김태호 국회의원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리자, 문제를 제기했던 한 여인은 법과 권력을 탓하며 목숨을 끊으려 했다. 인터뷰를 했는데, 이 여인은 '진실을 밝히기 위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1-06 16:45
라인
[ 데드라인 ] 새누리당 도지사 보선 후보 정견발표회 '말들의 이종격투기'?
항룡>>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시간, 하루 1분이면 충분합니다!' 김해의 동네일꾼들은 이 보다 더 많은 시간을 이웃들을 위해 할애하고 있다. 이런 생각을 하다 김해 소식 전하느라 고생하는 후배 기자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0-30 15:56
라인
[ 데드라인 ] "정치인 선거범죄 묵인하면 유권자 손해"라는 말 '정문일침'
대식>> '사회계약론'을 주장한 사상가 장 자크 루소는 "국민은 오직 선거 때만 자유롭고 선거가 끝나면 다시 노예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박태성 김해시선관위 사무국장은 "도둑질도 중요한 범죄지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0-24 09:49
라인
[ 데드라인 ] 경마공원 레저세만 제대로 가져와도 경전철 MRG 문제가 …
항룡>> "여자는 엄마라는 이름을 달면서부터 슈퍼우먼이 되어야 한다." 인터넷 카페 '소녀감성아줌마'의 카페지기 오지아 씨의 말이 한 주 동안 내내 귓가에 머물렀다. 주부의 재취업이 사회문제로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0-16 17:02
라인
[ 데드라인 ] 기대감을 갖고 지켜보는 눈들이 많다는 사실 … 기억하겠습니다
현주>> <내 삶을 비춘 이 한 권>은 열심히 일하며 살아가는 김해사람들이 감명있게 읽은 책을 소개하는 코너이다. 56명의 김해사람들이 자신의 삶에 영향을 미친 책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작은 지면이
취재보도팀 기자  |  2012-10-09 13:43
라인
[ 데드라인 ] 취재 할 때 "돈 얼마 줘야 하냐" 그런 말씀 제발 제발 말아주세요
현주>> 김해시와 인제대가 시민인문학강좌를 마련했다. '인문학의 위기'라는 말이 지겨울 정도라는 건, 그만큼 소중한 가치가 있다는 의미일 터. 강좌의 제목들은 솔직히 좀 어렵다 여겨지지만, 일반 시
취재보도팀 기자  |  2012-09-25 17:14
라인
[ 데드라인 ] 마감하고 있는데 웬 스팸문자? 이거 취재 한 번 들어가봐?
현주>> '김해전통서화연구회'가 다음카페를 개설했다. 연구회가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새로 올린 문인화가들의 그림도판은 무엇인지 하는 것들을 회원가입 없이도 알 수 있도록 했다. 연구회의 적극성이
취재보도팀 기자  |  2012-09-18 16:22
라인
[ 데드라인 ] 심장을 조여오는 월요일 마감시간 …"휴! 서바이벌이 따로 없군"
대식>> 월요일마다 마감은 '리바이벌'된다. 애써 태연한 척하지만, 그 고비를 넘기는 심정은 거의 '서바이벌' 수준이다. 원고를 '쏘고(전송)' 나서 데스크의 처단(?)을 기다리는 시간에는 심장 한
취재보도팀 기자  |  2012-09-11 17:16
라인
[ 데드라인 ] 기사 마감전후·못다한 이야기·넋두리 등을 담습니다
>>이 코너의 제목을 두고 말이 많았다. 마감전후, 언중유골, 못 다한 이야기…. 죄다 마감의 '지엄함'과 '고단함'을 드러낸 타이틀이었다. 산고(?) 끝에 '데드라인'으로 낙찰됐다.
취재보도팀 기자  |  2012-09-04 16:2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