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181건)
[ 시론 ]과학과 예술의 교차로
시론
출근길에 교차로에 선다. 무수한 사물이 끌려왔다 끌려간다. 붉고 푸른 눈들이 서로를 보고 있다. 낯선 얼굴이지만 어디서 본 듯도 하다. 초초하게 신호등이 바뀌기를 기다린다. 신호등에는 시끄
김용권 시인  |  2019-07-17 09:06
라인
[ 나침반 ]서울은 지낼만하니?
나침반
친구야 서울은 지낼만하니? 지방은 연일 아우성이다. 지방청년의 유출이 심하다고, 아이를 낳지 않는다고, 저출산 문제 때문에 갈수록 고령화된다고, 이러다 우리 지역 망하는 것 아니냐고. 그래
우승수 독자위원·인제대학교 미디어센터 간사  |  2019-07-10 09:41
라인
[ 오늘의 수필 ]어쩌다 어른
오늘의 수필
"저 어린것이 조막만 한 손으로 돈 벌러 다닌다네."아버지는 마실 온 동네 사람들을 앞에 두고 안쓰러운 얼굴로 나를 보며 말씀하셨다. 그때 내 나이가 서른아홉이었다. 잠깐 다니러 간 고
이정심 수필가  |  2019-07-10 09:35
라인
[ 시론 ]'곤로'가 있잖아
시론
30여 년간 직장 생활에 몸을 담았다. 철없는 아이들을 상대로 교육을 해야 하는 고된 직업이었다. 하루하루 아이들이 변화는 과정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보람 있는 직업이기도 했다. 아침
진혜정 시조작가  |  2019-07-10 09:31
라인
[ 나침반 ]고객상담실 :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나침반
얼마 전 소형 가전제품 하나를 구입했다. 품질과 서비스 혁신을 내세운 진취적 경영으로 꽤 알려진 기업이라 믿고 선택했는데, 막상 받아보니 구성품 하나는 불량인데다 사용설명서는 필요한 안내가
강미경 김해뉴스 독자위원·우리동네사람들 간사  |  2019-07-03 10:39
라인
[ 오늘의 수필 ]천명의 뜻
오늘의 수필
천명에는 대략 세 가지 뜻이 담겨 있다. 첫째는 하늘로부터 받은 목숨이고, 둘째는 타고난 운명이며, 셋째는 하늘의 명령이다. 이 뜻을 두고 볼 때 두루 사람의 삶과 밀접한 관계를 맺는다.하
양민주 수필가  |  2019-07-03 10:33
라인
[ 시론 ]김해 수돗물 절반은 낙동강 표류수
시론
김해시는 지난 2006년부터 666억원을 들여 강변여과수 개발사업에 착수해 2017년 9월부터 시 전역에 하루 18만t의 강변여과수를 공급하고 있다. 모든 시민이 공평하게 누릴 수 있는 &
정진영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  2019-07-03 10:28
라인
[ 나침반 ]슬로시티 시작은 생태하천 살리기
나침반
예로부터 인류는 큰 강을 중심으로 문명을 발전시켜 왔으며, 하천을 중심으로 마을을 형성해왔다. 이는 물이 인간의 생명 유지는 물론 생활 환경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오늘날
이재돈  |  2019-06-26 10:04
라인
[ 오늘의 수필 ]인간의 행복은 어디에
오늘의 수필
우리 모두는 시간 여행자들이다. 가끔 행복이라는 파랑새를 찾아 길을 떠난다. 여행지의 낯선 풍경에 허기진 삶을 충전하고 새로운 도전을 받기도 한다. 하지만 행복해지려는 인간의 욕망과는 달리
나갑순 수필가  |  2019-06-26 09:54
라인
[ 시론 ]다시 대한민국이다
시론
40년간의 공직생활을 퇴직 후 사진 촬영을 핑계로 해외여행을 자주하고 있다. 해외여행을 하면서 느끼는 가장 큰 불편중의 하나가 화장실 문제이다. 선진국이라는 유럽에서도 화장실을 사용하려면
성기홍 전 김해교육장  |  2019-06-26 09:47
라인
[ 나침반 ]정책 수정의 용기가 필요한 때
나침반
최근 미국과 중국의 경제패권 싸움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자국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가적으로 사활을 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세계 최대 강대국들의 자국기업 살리기 정책이 범국가적으로 이루
김해뉴스 독자위원·전 이두희 김해시테니스협회 회장  |  2019-06-19 10:40
라인
[ 오늘의 수필 ]헌책
오늘의 수필
밤비가 타닥타닥 내리더니 하늘이 말갛게 아침을 열었다. 손을 뻗어 그저께 받아 놓은 책을 끌어당겼다. 한 시간여 글을 쫓아가던 시력이 기운을 잃는다. 애면 안경 렌즈를 꼼꼼히 닦지만 소용없
성혜경 김해수필 사무국장  |  2019-06-19 10:36
라인
[ 시론 ]이웃인 우리의 역할은 무엇일까?
시론
지난 5월 시흥시의 한 농로에서 30대 부부와 두 살, 네 살 자녀 등 일가족 4명이 차안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고, 같은 달에 의정부시의 일가족 사망사건도 발생했다. 이들 가족은 생활고를
신순재 김해성폭력상담소장  |  2019-06-19 10:20
라인
[ 나침반 ]서로 존중하는 사회가 문화도시
나침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연일 다양한 관점으로 회자되고 있다. 그의 대표적 닉네임 봉테일을 언급하며, 영화에 숨어있는 디테일한 복선과 다양한 형식의 촬영기법, 소품등에서 조
장원재 김해뉴스 독자위원·김해문화네트워크 대표  |  2019-06-12 10:35
라인
[ 오늘의 수필 ]밤의 단상
오늘의 수필
밤은 낭만적이다. 해질 무렵이면 한적한 곳에서 노을을 감상하는 버릇이 있다. 한풀 꺾이는 시간이 되면 모든 것에 진실해진다. 지쳐있는 삶을 다독이는 어머니 품같은 밤이 되면 속상함도 서러움
김경희 김해수필협회 회장  |  2019-06-12 10:28
라인
[ 시론 ]4차산업혁명과 지역화
시론
4차산업혁명이 그동안 인간이 살아온 삶의 방식과 체계를 18세기 산업혁명 수준 이상으로 완전히 바꾸는 새로운 세상을 열어갈 것이라고 한다. 인간의 미래의 먹거리를 제공하고, 로봇이 육체노동
박영태 김해YMCA 사무총장  |  2019-06-12 10:24
라인
[ 오늘의 수필 ]어느 벌레가 쓴 에세이
오늘의 수필
나는 연주자이며 음유시인. 우주가 갖는 뜨거운 심장에 귀 기울이고 그 맥박을 리듬으로, 울림을 멜로디로, 체온을 하모니로 하여 연주하는 거지. 이게 바로 우주 교향악이고 이 선율이 울려 펴
박경용 김해문인협회 고문  |  2019-06-05 10:40
라인
[ 시론 ]달의 골목
시론
저기 아련한 기억이 걸어온다. 모퉁이를 돌아서면 그 아이 집이 보인다. 담벼락에 얹어놓은 내 마음도 보인다. 어둠의 솔기가 터지면 하얀 목소리가 잘록하게 번지는 곳에 그 골목이 있다. "
김용권 시인  |  2019-06-05 09:13
라인
[ 나침반 ]스위스 게마인데 주민총회
경남 자치분권협의회에서는 지난 5월 23일부터 29일까지 1주일간 민주주의의 원형이 살아 움직이는 스위스의 실상을 직접 체험하고 공부하기 위해 스위스 출장을 다녀왔다. 경남도 주민자치분권
강재규 김해뉴스 독자위원·인제대 법학과 교수  |  2019-06-05 09:09
라인
[ 시론 ]대학 학자금 대출, 선행으로 이어질까?
시론
며칠 전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한 일이 벌어졌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모어하우스 칼리지(Morehouse College)에서 졸업식 축사를 하던 미국의 비스타 에퀴티 파트너스의 최고경영
진혜정 시조작가  |  2019-05-29 11:3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