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0건)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위패 치우고 토지 빼앗고 … 왕릉 능멸 벼슬아치들 '이...
(20)수로왕릉은 누가 지키나
1.김해시 서상동에 있는 수로왕릉은 서기 42년 김해지역에 가락국을 세운 수로왕의 묘역이다. 여기에는 여러 가지 신기한 이야기가 전해 내려온다. 가장 오래된 것은 서기 199년 수로왕이 죽
조명숙 작가  |  2015-08-12 09:21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함박산 사깍챙모랭이 소복 여귀 "제사 지내주면 바람난 ...
(19)약속을 지킨 귀신
방물장수 꼬임에 넘어간 섭개 부자솔맡 어여쁜 과수댁 집 드나들어안채 마누라 "귀신은 뭐하는고…"영감 뒤쫓던 길 소복 여인 나타나소원 말하며 "딴살림 막아주겠다"귀신과 하룻밤 지낸 부
조명숙 작가  |  2015-07-22 08:59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백성들의 고단한 삶을 노래한 시인
(18)매화나무를 자른 시인 어무적 ②
문경새재 홍 두령과 산채 사람들 붙잡혀참수당하고 뿔뿔이 흩어졌다는 소식에민초들의 어려움 살펴줄 것 상소로 호소매화로 상징되는 사대부 세계 시로 호통어 선비 시세계, 홍길동전으로 형상화돼어무
조명숙 작가  |  2015-07-08 09:22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도적들에게 붙잡혀 산채로 끌려온 선비 "백성의 탄식이 ...
(17)매화나무를 자른 시인 어무적①
연산군 재위 6년 1500년 무렵에, 후줄근한 차림의 선비가 문경 새재를 넘고 있었다. 선비가 한양에서 괴산을 지나 새재길로 접어든 것은 한 시진 전이었다. 여기저기 찢어지고 얼룩이 진 무
조명숙 작가  |  2015-06-24 09:33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어린 임금을 향한 충심 …"님은 동쪽 나는 서쪽이니 내...
(16)깨치미 선비 - 서강 김계금
쏟아지는 빗속에 엎드려 통곡하는 선비도와준 순티에게 "내 님도 열다섯이라네"깨치미만 먹으며 동쪽 하염없이 그려사람들은 김 선비를 '육일거사'라 불러선비 사후 고개 빚대 '깨치미고개' 이
조명숙 작가  |  2015-06-03 09:13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효자 석룡에게 은혜 입은 호랑이 무덤 지키며 시묘살이로...
(15)효자와 호랑이
옛날 상동 광재에 석룡(石龍)이란 사람이 있었다. 석룡은 어머니를 여의고 아버지와 함께 살았는데, 행동거지가 단정하고 말이 부드러웠다. 끼니 때가 되면 반드시 직접 밥상을 들고 가서 아버지
조명숙 작가  |  2015-05-20 09:18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어찌 왜적에게 목숨을 구걸한단 말인가"… 붉은 꽃이 ...
(14)꽃이 진 자리:임란 김해 사충신(2)
김해성을 향해 물밀듯 밀려드는 왜군사충신을 중심으로 결사항전으로 맞서의로운 죽음으로 끝난 임란 최초 의병전그들이 진 자리 아직도 그 향기 남아2.두 번째 전투가 끝난 뒤에야 총사령관 구로다
조명숙 작가  |  2015-05-06 08:57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왜적을 맞아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는 것이 나라의 은혜...
(13)꽃이 진 자리:임란 김해 사충신(1)
1592년 임진왜란 발발한 지 이틀만에 죽도에 도착한 왜군 김해성 공격 채비 이대형·송빈·김득기 "성을 지키겠다" 왜군, 1차 공격 이틀 뒤 대대적 침략"도적놈들에게 성을 내어줄 수
조명숙 작가  |  2015-04-22 09:16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불심은 사라지고 욕심만 가득찬 절 … 노승이 풀어놓은 ...
(12)빈대로 망한 중봉사
장유사 맥 이은 가야불교 요람 중봉사불모산 산삼 효험 장군수에 중생 밀물절 살림 흥했지만 적선 않고 재물탐닉 사미에게 업힌 노승 "중봉사로 가자"대웅전 뒤편 산삼 모두 캔 뒤 빈대 풀어
조명숙 작가  |  2015-04-08 09:17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비내리는 신혼 첫날밤 논으로 달려간 상머슴
(11)진사가 된 머슴
고려 건국 공훈 명문가 광주 안 씨 종파진영 의전에 살며 가세 기울어 종살이민중 "머슴 살아도 근본 지키겠습니다"성실함에 감복한 주인이 혼담 넣어 장가농삿일 걱정에 새신부 두고 물꼬 막
조명숙 작가  |  2015-03-25 09:42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호의호식만 하려던 새어머니, 무득이 바위에 새긴 불상 ...
(10)무득 이야기 - 구산동 마애불 ②
나뭇짐을 지고 장에 갔지만 여인의 향기와 이상한 기분이 영 사라지지 않았다. 여인을 만난 때문인지 그날은 더 간절히 어머니 생각이 났다. 무득은 어머니도 저세상에서는 좋은 옷을 입고 좋은
조명숙 작가  |  2015-03-11 09:34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전생의 업을 다 갚아줄 아들이군요 없을 무, 얻을 득...
(9)무득 이야기-구산동 마애불 ①
고려시대 물만골 숯 굽는 부부에게기다리고 기다리던 귀한 아들 태어나지나던 중이 이름 지어주며 "착한 아이"역병으로 어머니 잃고 슬퍼하던 무득 그리움 삭이려 여제단으로 가던 중야릇한 향기
조명숙 작가  |  2015-02-25 09:58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봉화산 마애불에 아로새겨진 못 다 이룬 사랑의 염원
(8) 먼 꿈길
오리방마을 연이 맘에 둔 봉하 총각 바우야속하게 떠난 여인 그리워하며 미쳐가자왕골 자암 스님이 동굴에 가두고 막아"돌문을 열고 연이에게 가려고 합니다""마음의 정과 망치로 열어야 할
조명숙 작가  |  2015-02-04 09:33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하늘같은 권세 떨어뜨리고 억울한 죽음과 원혼 달랜 나무...
(7) 역적의 못 주촌 '내삼지'
조선의 3대 간신 중 한 명 김자점손부 효명옹주와 함께 갖은 횡포내삼리 백성들 옥토 뺏기고 부역암행어사 상소에 "본때 보여주마"결혼 앞둔 청년 주동자 몰아 죽여스님, 주인 잃은 나무기러
조명숙 작가  |  2015-01-14 09:49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놀부 같은 형을 혼내준 이야기꾼 자라
(6)- 말하는 자라
상동 소락마을 의좋던 다리·부리 형제형 다리 심술궂은 여자와 혼인 후 변해노모와 동생 부리를 초가집으로 내몰아개울가에서 만난 '말하는 자라'로 큰돈욕심 난 형과 형수 억지 부려 빼앗아가자라
조명숙 작가  |  2014-12-31 09:43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아들을 살리기 위해 용마 너를 죽였으니 부디 나를 용...
(5)천하장사 송장군 ②
아기장수 운명 타고난 송임의 아들겨드랑이 비늘 날로 커지며 힘자랑아내는 아이가 해 입을까 노심초사"날음산 못 용마를 죽여야 한대요"용마 잡은 뒤 아들의 비늘 잘라내참다 못한 송임의 아내
조명숙 작가  |  2014-12-17 10:55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너의 힘을 숨겨야만 산다" 아기장수 송임의 비애
(4) 천하장사 송장군 ①
세상을 바꿀 힘과 지략 갖춘 아이들나라에서 역적 누명 씌워 죽여버린 탓진례 청주 송씨 집안에도 큰 걱정"이제부터 숨기고 잘 다스리겠습니다"진례면에는 청주 송씨(淸州 宋氏) 집성촌이 많다
조명숙 작가  |  2014-12-03 11:17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사람의 힘으로 놓을 수 없는 다리를 뜯으려 하다니, ...
(3) 이좌수와 떳다리
과거 낙방 아들들 탓에 속상한 이 좌수가막소 떳다리 없애라는 불당골 중 말에영험한 돌다리 무너뜨리려 장정들 모아사람들 만류에도 "치워버리고 말겠어"다리 지키는 뱀과 기싸움 끝에 황천행상
조명숙 작가  |  2014-11-19 09:34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된장 한 사발과 바꾼 억척 굼텅이 논
(2) 장 한 사발 굼텅이 논
새경 대신 받은 해반천 가 버려진 땅풀 캐고 두렁 쌓아 옥답 만들었더니욕심 많은 부자는 호시탐탐 빼앗으려큰비 잇따라 내려 흉년 덮친 어느 해"곡식 꾸어줄 테니 굼텅이 논과 바꿈세"보릿고
조명숙 작가  |  2014-11-05 09:36
라인
[ 조명숙 작가의 김해의 설화를 찾아서 ]할머니와 어머니의 건강을 살피려 매일 요강을 비운 효행
(1)요강첨지
옛날 옛적 김해 땅에 착하고 어진 사람들이 살고 있었더란다. 그 사람들은 꽃이 피고 지고, 비 내리고 눈 오는 아름다운 마을에서 의좋게 지냈지. 호호할머니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나면 귀여운
조명숙 작가  |  2014-10-22 09:38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