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건)
[ 김해의 예인 ]'게으른' 시인 남편과 '재바른' 소설가 아내
⑦ 최영철 시인·조명숙 소설가 부부
"어깨에 이 손 내려요. 누가 보면 평소에 안하던 짓 한다고 닭살이라 안하겠습니까." 조명숙 소설가가 쑥쓰러운 듯 최영철 시인에게 면박을 준다. 카메라 앞에 선 조명숙이 긴장할까봐, 최
황효진 기자  |  2011-01-11 15:55
라인
[ 김해의 예인 ]빛의 과잉시대를 품은 빛과의 따스한 소통
⑥ 설치미술가 박재현
그가 처음부터 설치미술을 했던 것은 아니다. 박재현은 원래 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했다. 당시(1984년)에는 그 개념 자체가 없어 '설치미술을 해봐야 겠다'는 생각을 할 수조차 없었다. "
황효진 기자  |  2011-01-04 16:41
라인
[ 김해의 예인 ]흙에서 찾아낸 12가지 김해차사발
⑤ 차사발 명장 안홍관
김해 생림면 봉림리는 유독 시간이 느긋하게 흘러가는 마을인 듯 느껴진다. 그곳에서는 팔순이 넘은 듯한 노파가 아주 느린 걸음을 옮기고, 밭일 하는 이는 일을 즐기듯 천천히 손을 놀리고 있다
황효진 기자  |  2010-12-28 11:48
라인
[ 김해의 예인 ]순간순간의 느낌, 춤으로 되살아나다
④ 최은희 (경성대 무용학과 교수·춤패 '배김새' ...
춤은 에너지의 흐름을 미처 통제하지 못하거나 반대로 철저히 통제하며 추게 된다. 그렇기에 굿판에서 신이 나 저절로 몸을 움직이게 되는 것이나, 손가락 하나까지 짜인 안무에 따라 움직이는 것
황효진 기자  |  2010-12-21 16:34
라인
[ 김해의 예인 ]지역과 전통에 천착, 변방에 문화를 심는다
③ 연극 연출가 이윤택
연극이 시작되기 위해선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과정이 있다. 바로 '암전'이다. 불이 꺼지고,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어둠이 펼쳐져야 비로소 연극은 시작된다. 관객들의 눈이 어둠에 익숙해질
황효진 기자  |  2010-12-20 18:11
라인
[ 김해의 예인 ]선(線)의 마술, 글씨가 그림이 되다
② 서예가 박정식
간결하고 담담한 선, 서예와 그림 양수겸장분산 아랫쪽으로 난 산복도로를 따라 김해 동상동 '김해고 동문회관'으로 간다. 계단에서부터 먹냄새가 은은하게 풍겨온다. 먹냄새를 따라 2층으로 올라
황효진 기자  |  2010-12-15 16:34
라인
[ 김해의 예인 ]날선 영감 찾아 고독 속에 갇힌 순수
① 판화가 주정이
목판화는 재미없는 예술 장르일 수 있다. 팝아트만큼 유머가 있는 것도 아니요, 추상화처럼 강렬한 이미지를 남기는 '한 방'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오해다. 목판화는 그 모든 것들을 쉽
황효진 기자  |  2010-12-14 17:24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