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6건)
[ 박미현의 심리상담 ]우리 모두 참으로 괜찮은 사람들
(26) 내 마음 속의 어린 아이
상담을 신청한 J양은 겉보기에는 아름다운 20대 후반의 아가씨였다. 그러나 그는 항상 누군가와 함께 있지 않으면 마음이 텅 빈 것 같다고 했다. J양에게 자신의 삶에 대해 말해 보라고 했다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6-06-08 09:38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일상 즐겁게 만들어주는 행복의 씨앗
(25) 나만의 리추얼
매년 5월은 달력의 중간 부분에 숨어 있다가 한 해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아 불쑥 찾아옵니다. 신록의 계절인 5월이 부담스러운 사람은 비단 저 혼자만이 아닐 것입니다. 어린이날, 어버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6-05-25 09:44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진심어린 칭찬은 ‘행복의 부메랑’
(24) 수지 맞는 ‘인생장사’
어떤 사람에게 작은 것을 주었는데, 그것이 두 배쯤 커져서 돌아왔다면 흔히 '수지맞았다'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인간관계에서도 수지맞는 장사를 할 수 있을까요. 물론입니다. 인간 관계에서도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6-05-11 09:39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내가 너 때문에 못 살아!” 자녀에게 화풀이 하지 마...
(23) ‘네 탓’말고 감정 표현하기
"넌 왜 엄마 속을 이렇게 뒤집어 놓는 거니?" "네 앞에서 내가 죽는 걸 봐야 정신을 차리겠니?" 엄마와 자녀의 격렬한 싸움이 벌어진 뒤 정말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외출에서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6-04-12 15:33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삶의 의미 부여하는 소중한 감정
(22) 고통의 의미
50대 중반의 기업체 간부인 K 씨가 상담실을 찾아 왔습니다. 그는 사랑하는 부인을 떠나 보낸 지 2년이 다 되어가지만 아직 슬픔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마지 못해 밥을 먹고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6-03-23 09:53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남자다움’에 얽매이지 마세요
(21) ‘강해야 한다’는 강박관념
좌절하고 슬퍼하고 분노하는 감정은 때론 삶을 버겁게 합니다. 행복한 일만 일어나면 좋을 텐데 슬프고 힘든 일을 겪어야 하는 이유를 모르겠고, 세상과 주변사람들이 원망스럽습니다. 그러나, 감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6-03-09 09:37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내면의 목소리’에 지지 마세요
(20) 내면의 목소리
어느날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던 A 씨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선생님, 다른 사람들도 그런지 모르겠지만, 저는 마음 속에 누군가가 있는 것 같아요. 아침에 눈을 뜨고 거울을 보면 마음속의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6-02-24 09:32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인정하는 마음, 칭찬으로 표현하라
(19)상담실서 생각해 보는 인간관계
상담실에 찾아오는 내방자들은 모두 행복해지고 싶어합니다. 행복해지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묻습니다. 간혹 돈이 많아지고 주변 환경이 변하면 행복해질까 묻기도 합니다. 하지만 곧 그것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6-02-03 09:25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마음의 눈으로 본질을 보세요
(18) 누구나 자신만의 사랑 방식이 있다
한 해가 지나고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눈으로 시간의 지나감을 볼 수는 없지만, 마음의 눈으로는 볼 수 있는 게 있습니다. 사람과의 관계, 가족과의 관계가 그러합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을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6-01-20 09:23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불쾌감 쌓지 말고 바로 푸세요
(17) 마음의 스탬프
능력 있는 직장여성인 영아 씨는 옷을 잘 차려입은 날에는 어쩐지 좀 더 자신감 있게 행동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신경을 써서 옷을 입곤 합니다. 영아 씨는 출근을 하는 길에 같은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5-12-30 09:31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철든 사람들의 용기와 행동
(16) 또 한 해가 진다
지금 우리 사회는 상대를 탓하기 이전에 자신을 돌아보는 진심어린 사과, 소통, 배려, 화합에 대한 갈증이 유난히 큰 것 같습니다.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이 마지막으로 남긴 말이 소통과 화합이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5-12-09 09:30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자신이 바라는 것 이뤄낼 수 있게 매일 자신만을 위한 ...
(15) 나도 위너가 될 수 있다
언젠가 신문에서 우리나라 국민들의 평균수명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가의 평균을 넘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지금은 82세라는군요. 이제는 예전보다 더 길어진, 한 번뿐인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5-11-25 09:09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인생을 행복하게 만드는 '긍정의 마인드'
(14) 오케이 보스(OK-BOSS)
김 부장은 아내와 군에 입대한 아들, 대학교 2학년 딸을 둔 모범가장입니다. 그의 성격은 그야말로 대쪽 같고, 천 원짜리 한 장도 허투루 쓰지 않는 절약을 미덕으로 아는 사람입니다. 가족이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5-11-04 09:35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같은 현상이라도 보기에 따라 다르다
(13) 마음에 길을 내다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난 두 형제는 같은 환경에서 자랐지만 너무도 다른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형은 노숙자 신세를 면하지 못한 반면 동생은 박사 학위를 따서 인정받는 대학에서 교수가 되었습니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5-10-21 09:56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우리를 움직이게 하는 추진력
(12)열등감을 느끼세요?
'열등감'은 사전에 다음과 같이 정의돼 있습니다. '과거에 되풀이된 불유쾌한 경험으로 정신적, 정서적 문제를 가지게 된 것.' 열등감 없이 산다는 것은 아마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까운 일일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5-09-16 09:59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고분고분한 옆집 아이 행복할까요
"싫어" 미운 네 살, 좋은 성장의 증거 처벌·명령으로 통제 말고 자율권을"싫어, 안 해"를 입에 달고 사는 내 아이를 보다가 말 잘 듣는 옆집 아이를 보면 정말 부럽습니다. 옆집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5-08-26 09:40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화 내는 것은 당연" … 귀가 늦은 가족에 모든 책임...
(10) 이성 마비시키는 불안 증세
안전부절 못해 손발 땀나고 배도 아파힘 들어간 어깨·움켜쥔 손 풀어줘야보통 우리가 느끼는 감정 상태 중에서 가장 견디기 힘든 것은 불안이 아닐까요? 분노, 슬픔, 우울 등의 감정 상태도 힘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5-08-12 09:33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마음 속 앙금만 남기는 겉과 속이 다른 '감정 게임'
(9)'게임'으로 보내는 하루
진솔하지 못한 대화 나눌 때의 찌꺼기편안하고 친밀감 있게 상대를 대해야"야, 김진! 너 빨리 안 일어나?" 아침이 시끄럽습니다. 엄마의 하루가 시작됩니다. 오늘도 역시 진이는 일어날 기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5-07-15 09:27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말 없이 마음을 담을 수 있는 눈의 대화
(8) 눈으로 듣다
흔히 남녀가 사랑에 빠지는 것을 '눈이 맞았다'라고 표현합니다. 왜 하필 눈일까요. 손일 수도 있고 입술일 수도 있는데 그저 쳐다보기만 하는 눈에 어떤 마력이 있어서 사랑의 첫 순간을 감지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5-06-24 09:49
라인
[ 박미현의 심리상담 ]아이 스스로 결정에 지지와 도움을
(7) 양육의 고속도로
아침마다 전쟁입니다. 제시간에 깨우려는 엄마와 조금이라도 더 자려는 아이들 사이의 시끄러운 힘 겨루기가 아침의 일상입니다. "어서 일어나라. 엄마가 며칠 가만히 두고 봤는데 네가 그럼 그
박미현 한국통합TA연구소 관계심리클리닉 대표  |  2015-06-10 09:3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