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건)
[ 편집국에서 ]김해의 정체성은 가야사 복원 작업에서
"국제무대에서 외국인들과 자연스럽게 소통하는 능력을 키우기 위해 왔습니다.” 미국에서 연수 교육을 받던 시절, 가깝게 지내던 한국 유학생이 했던 말이다. 글로벌 경제 시대에 탄탄한 어학
정순형 선임기자  |  2018-01-10 09:18
라인
[ 편집국에서 ]그 뜨거웠던 창간 정신을 되새기며
얼마 전, 김해뉴스 편장국장 직책을 맡은 직후부터 끊임없이 생각했다. 생각은 이어졌고, 벌써 20여 일이 흘렀다. 물론 신문을 어떻게 만들 것이냐는 고민도 있었지만 생각의 주된 흐름은 김해
천영철 편집국장  |  2017-12-20 09:1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