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8건)
[ 편집국에서 ]"김해오광대, 전수관이 필요하다"
편집국에서
"남의 곳간 털어서 지져 먹고 볶아 먹고 하나당, 두나당, 너거당, 우리당 패거리로 짝짜꿍 궁합 맞춰 똥 싸는 양반님들에게 똥침이나 찔러 줄까나…"1980년대 민주화 투쟁이
정순형 선임기자  |  2018-12-05 09:24
라인
[ 편집국에서 ]강제징용 배상, 일본은 과거를 직시하라
편집국에서
호주 북부의 항구 도시 다윈은 '호주판 진주만'으로 불린다. 일본은 태평양전쟁 때인 1942년 2월 19일 전투기와 폭격기 242대를 동원해 다윈을 공습했다. 호주군을 포함한
정상섭 선임기자  |  2018-11-21 09:16
라인
[ 편집국에서 ]대체복무제도에 박차 가하라!
편집국에서
우리나라 프로 야구 선수 중 시즌 타율 4할대를 기록한 사람은 과연 누구일까. 정답은 백인천. 이십 대 초반에 일본으로 건너가 20여 년간 활동하다 한국 프로야구가 출범한 1982년에 MB
정순형 선임기자  |  2018-11-07 09:46
라인
[ 편집국에서 ]일제 지명 '유감'… 김해 정체성 살리자
편집국에서
지난 9일은 한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반포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한글날이었다. 훈민정음 반포 572돌을 맞는 이번 한글날을 맞아 국내외에서 한글의 과학성,
정상섭 선임기자  |  2018-10-16 16:47
라인
[ 편집국에서 ]김해 문학관을 만들자
편집국에서
들판에 바람이 부는 가을. 평범한 일상에서 벗어나 삶의 여백을 즐기고 싶을 때는 문학관을 찾아가자. 그곳에 가면 텅 빈 가슴을 채워주는 시인과 작가의 목소리가 있다. 솔내음보다 진한 문학의
정순형 선임기자  |  2018-10-02 16:10
라인
[ 편집국에서 ]집중과 소멸
편집국에서
'평당 1억 원'.서울의 어느 아파트가 3.3㎡ 당 1억 원이 넘는 가격에 거래됐다는 뉴스가 최근 이슈가 되었다. 소박한 크기의 주거공간인 전용 59㎡짜리가 24억 5000만
이정호 선임기자  |  2018-09-19 09:38
라인
[ 편집국에서 ]이산가족 상봉, 이제는 바꿔야
편집국에서
이산(離散)은 '헤어져 흩어짐'이란 뜻이다. 영어로는 디아스포라(diaspora)라고 부른다. 본래 이산(離散)을 의미하는 그리스어이자 팔레스타인 땅을 떠나 세계 각지에 거주
정상섭 선임기자  |  2018-08-22 09:15
라인
[ 편집국에서 ]휴가철, 여행을 떠나요~
편집국에서
휴가철이다. 일 년 중 자신을 내려놓고 훌쩍 떠날 수 있는 유일한 기간이다. 삭막한 도시의 아스팔트 위에서 살아가는 사람들. 톱니바퀴처럼 여유를 잃고 살아가는 일상에서 잠시나마 벗어날 수
정순형 선임기자  |  2018-08-08 09:25
라인
[ 편집국에서 ]우리 안의 난민(難民)
편집국에서
난민을 둘러싼 논쟁이 뜨겁다. 제주에 예멘 난민 500여 명이 머물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터다. 근거 없는 주장과 가짜뉴스까지 확산되면서 난민 문제는 '외국인 혐오',
정상섭 선임기자  |  2018-07-11 09:29
라인
[ 편집국에서 ]병역 대체복무, 편견부터 없애라
편집국에서
최근 종교적 신념에 따른 병역 거부자들의 대체복무제도가 주요 관심사로 떠올랐다.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를 인정하지 않는 병역법 5조에 대해 헌법 불합치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종교적
정순형 선임기자  |  2018-07-03 16:45
라인
[ 편집국에서 ]3세대 김해시의원들께
편집국에서
6·13 지방선거의 결과를 놓고 뒷이야기가 풍성했습니다. 그만큼 충격적이면서 메시지가 명확한 선거였습니다. 좀체 바뀌지 않을 것 같았던 경직된 남북관계가 마술처럼 풀려나가는 와중이었지요.
이정호 선임기자  |  2018-06-20 09:19
라인
[ 편집국에서 ]김해시, 대기업 유치 나서야
편집국에서
"대기업 하나 없는 것이 김해 경제의 현실입니다." 공업도시 김해에서 활동하는 경제인들로부터 심심찮게 듣는 이야기다. 인구 50만 명 시대에 접어든 성장도시 김해로선 뼈아플 수밖에 없는
정순형 선임기자  |  2018-06-06 09:31
라인
[ 편집국에서 ]투키디데스의 함정과 한반도
편집국에서
"중국과 미국은 투키디데스의 함정에 빠져서는 안된다." 지난 4월 미국을 방문한 푸잉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외사위원회 부주임이 강연에서 한 말이다.중국의 시진핑 주석은 이미 2015년
정상섭 선임기자  |  2018-05-30 09:48
라인
[ 편집국에서 ]벤데타 가면과 새로운 공론장
편집국에서
두 개의 사건이 있다. 두 사건은 별개로 진행 중이다. 하지만 어느 한 부분에서 마주친다. 한 사건은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일가의 갑질과 탈법 의혹이고 다른 하나는 드루킹 댓글 사건이다.
이정호 선임기자  |  2018-05-15 16:21
라인
[ 편집국에서 ]환율은 주권이다
편집국에서
"환율은 주권입니다. 환율을 시장에 맡기는 나라는 없습니다."수년 전 강만수 당시 기획재정부 장관이 했던 말이다. 수출로 먹고사는 우리 경제가 국제무대에서 경쟁력을 가지려면 정부가 환율
정순형 선임기자  |  2018-04-25 09:14
라인
[ 편집국에서 ]가짜뉴스 진짜뉴스
편집국에서
지난해 포항에 지진이 발생하자 '북한 특수부대 소행'이라는 가짜뉴스가 인터넷과 SNS를 통해 확산됐다. 이 뉴스는 그 전의 경주지진 당시부터 퍼졌는데 내용은 '북한인민
이정호 선임기자  |  2018-04-18 10:10
라인
[ 편집국에서 ]프레임과 막말의 정치학
편집국에서
"위원장과 악수조차 할 줄 몰랐는데 너무너무 영광이었고요." 4·27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문화교류 차원에서 평양 공연을 마치고 돌아온 예술단의 뒷 이야기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예술단
정상섭 선임기자  |  2018-04-11 09:18
라인
[ 편집국에서 ]공짜 점심은 없다
편집국에서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미국 서부 개척시대, 저녁에 술을 많이 마신 손님에겐 다음날 점심을 공짜로 제공했던 어느 레스토랑의 사례에서 나온 말이다. 겉으로는 점심을 공짜로 주는 것
정순형 선임기자  |  2018-04-04 09:17
라인
[ 편집국에서 ]어색하지 않게 다가서기
편집국에서
세상은 가까워지고 있어, 생각해 본 적이 있니?우리는 형제처럼 가까울 수 있다는 걸…미래는 아직 모르지만 난 모든 곳에서 느낄 수 있어변화의 바람이 부는 걸팝음악이 거리를 관통
이정호 선임기자  |  2018-03-28 09:52
라인
[ 편집국에서 ]6·13 지방선거, 나의 선택 기준
편집국에서
우리의 삶은 선택의 연속이다. 직장인이라면 점심 메뉴 같은 소소한 것에서부터 사표를 내고 창업 전선에 뛰어들 것인가 하는 고민까지, 기업가는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신제품 개발과 투
정상섭 선임기자  |  2018-03-21 09:17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