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건강칼럼
자기 몸에 관심, 큰 병 막는다

  • 수정 0000.00.00 00:00
  • 게재 2010.12.15 18:50
  • 호수 2
  • 18면
  • 조낙찬 조낙찬 한의원 원장(report@gimhaenews.co.kr)

   
 
일반인들도 제 병이 가벼운지 무거운지 이내 알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데, 이런 건 조금만 관심을 기울인다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병이란, 나무에 비유하면 가지에서 점차 줄기를 거쳐 뿌리로 들어가는 것이지 갑자기 중병이 오는 법은 없다.

우리 몸에서 피부와 살, 근육, 인대, 관절 등에 병이 나면 불편하긴 해도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병이 쓸개, 위, 대장, 소장, 방광, 자궁 쯤 들어오면 생활도 불편하고 점차 체력도 떨어지게 된다. 여기서 더 들어가 간, 심장, 폐, 췌장, 콩팥이나 뇌, 골수에까지 병이 들어가면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다.

그러므로, 내 몸의 증세나 병이 어디쯤 들어와 있는 지를 알아차려서 올바르게 생활하기만 해도 가벼운 병은 쉽게 낫고 더 깊이 들어가는 걸 예방할 수도 있다. 하지만 대개는 가벼운 신호가 왔을 때 이를 무시하고 나쁜 생활습관을 계속 이어가거나 별것 아닌 증세를 자기가 아는 병명과 연관시켜 지레 겁을 먹어 가벼운 병을 악화시키는 경우가 있다. 요컨대, 목 어깨 허리 무릎 등의 관절이 아프다고 해서 다 관절염이나 디스크, 골다공증은 아니라는 말이다.

사실, 머리가 아픈 원인은 생활 주변에 얼마든지 있기 마련인데 뇌 사진부터 찍어보아야 직성이 풀리고, 체력이 떨어졌을 때 흔히 발생하는 단순 손저림 증상을 중풍의 시초는 아닌지 의심하여 온갖 검사를 다 해 보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

병이란 처음엔 단순한 일시적 피로에서 출발하여 점차 혈관, 신경, 근육, 인대에 그 피로가 쌓이고, 나아가 연골이나 뼈까지 영양이 나빠져 정말 병다운 병이 되는 데는 상당한 시일이 걸리게 된다. 결국, 자기 몸에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충분히 병을 예방할 수 있고 치료도 수월하게 할 수 있다는 말이다.

생각해 보면, 병의 원인은 몇 가지 되지도 않는다. 날씨와 상관돼서 오는 것, 술이나 음식에서 오는 것, 과로로 오는 것, 스트레스로 오는 것 정도일 것이다. 몸에 항상 관심을 갖고, 체력을 단련하면서 스트레스를 잘 관리하기만 해도 자기 건강은 자기가 지킬 수 있을 것이다. 때로는 정답을 단순한 데서 찾을 수 있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낙찬 조낙찬 한의원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SBS 집사부일체 ‘울’도 ‘담’도 없는 사부 장윤정의 빨간지붕 집 공개. 김치냉장고 속에는?SBS 집사부일체 ‘울’도 ‘담’도 없는 사부 장윤정의 빨간지붕 집 공개. 김치냉장고 속에는?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