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자의 시각
메르스 공포 되레 부추기는 김해시보건소
  • 수정 0000.00.00 00:00
  • 게재 2015.06.24 10:28
  • 호수 228
  • 2면
  • 김예린 기자(beaurin@gimhaenews.co.kr)

   
 
지난 18일 김해시보건소에 취재차 전화를 걸었다가 정말 당혹스러운 이야기를 들었다. 김해의 한 고등학생이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한 어머니 병문안을 다녀왔다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증세를 보였다는 정보를 듣고 김해지역 메르스 현황에 대해 알아보려고 전화를 걸었던 상황이었다. 

김해에 자가격리자가 몇 명이냐고 묻자, 김해시보건소 관계자는 "자가격리자 숫자는 '개인정보'라 말할 수 없다. 자가격리 기간이 지나면 해제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어 정확한 수치는 말하기 어렵다"는 황당한 답변을 했다. 거듭 물었지만 "김해지역 자가격리자 숫자는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방역 전문가들은 메르스가 대한민국을 덮친 원인 중 하나로 정부의 투명하지 못한 정보 공개를 꼽는다. 메르스 발생 초창기 정부는 정보를 숨기기에 급급했다. 메르스 환자가 거쳐 간 병원이 어딘지를 국민들에게 알리지 않아 결국 메르스가 '창궐'하는 수준에 이르게 만들었다. 또 환자가 얼마나 되는지 등의 정보도 알리지 않아 국민들을 불안에 떨게 만들었다.

정부가 정보 공개를 미루는 사이 인터넷과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에는 각종 유언비어가 나돌았다. 결국 여론의 뭇매를 맞은 정부는 지난 7일부터 메르스 확진자, 자가격리자, 메르스 발병 병원 등의 정보를 공개했지만, 메르스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과 정부에 대한 불신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부산시는 메르스 환자가 발생하자, 공식 SNS를 통해 메르스 확진자와 격리자 수, 긴급생계지원 신청방법 등 메르스에 대한 정보를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메르스 환자가 사는 장소, 거쳐간 식당과 병원 등을 상세하게 시민들에게 알렸다. 경기도 성남시 이재명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메르스 환자의 이동경로, 확진환자 수 등을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해시의 공식 SNS는 메르스 예방수칙을 안내하는 데 급급한 수준이다.

김해와 지리적으로 가까운 부산, 창원에서 메르스 확진환자가 나오면서 김해시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김해 메르스'라는 단어를 검색하면 메르스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확인할 수 있다. '김해 한림면에 메르스 환자가 있나요', '김해에 메르스 환자가 있다는데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기가 불안하네요', '김해에 메르스 확진환자가 3명이래요' 등 각종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들이 인터넷에 등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메르스 자가격리자 수를 '개인정보'라고 하는 김해시보건소 측에 이재명 시장의 다음 글을 한 번 읽어보기를 권한다. "제시한 정보는 환자의 '신상 정보'가 아니라 감염병의 발생 상황과 예방, 대응 방법에 대한 '감염병 정보'다. 감염병 정보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의무적으로 공개해야 하고, 국민은 이를 알 권리가 있다. 알아야 대비를 하고 예방을 하고 대처를 하지 않겠는가."

그리고 한 가지 더. 기자에게는 자가 격리자 수를 '개인정보'라며 밝히지 않았던 김해시보건소는 이틀 뒤 민홍철(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에게는 다양한 숫자가 적힌 '메르스 상황보고' 게시판을 작성해놓고 친절하게 보고를 했다는 사실. 김해시보건소는 그렇다면 국회의원에게 개인정보를 불법 유출한 셈이 아닌가!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2월 첫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19년 12월 첫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