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김해의 복지 현주소
2만 2천여 명 도움의 손길 필요한데 복지시설은 고작 한 곳뿐(3) 장애인 복지
  • 수정 0000.00.00 00:00
  • 게재 2015.08.26 09:42
  • 호수 236
  • 8면
  • 김예린 기자(beaurin@gimhaenews.co.kr)

장유에 복지관 건립해 지역불균형 해소 해야
성인 주간보호시설 모자라 가족들 발만 동동
개인 특성·욕구 파악한 일자리 알선도 관건


김해 시민 52만 7천여 명 가운데 장애인은 2만 2천여 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4.29%다. 장애인의 비율은 다른 지역에 비해 낮은 편이지만, 장애인들이 김해에서 살아간다는 것은 여전히 만만한 일이 아니다. 장애인 복지시설이 부족한데다 그나마 지역적으로 불균형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또 취업 문제도 장애인을 괴롭히는 애로 사항이다.
 

   
▲ 지난해 영남권 지적장애인 기능경진대회에 참가한 한 장애인이 커피 바리스타 종목에서 실력을 발휘하고 있다.

■ 장유에 장애인종합복지관 설립 시급

김해의 장애인 인구 비율 4.29%은 전국 평균 4.82%, 경남 평균 5.32%에 비해 낮다. 그러나 지역별로 장애인 인구 편차가 심하다. 김해시의 '제3기 김해지역 사회복지계획(2015~2018)'에 따르면, 지난해를 놓고 볼 때 생림면이 10.8%로 장애인 인구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상동면이 9.9%, 주촌면이 9.4% 순으로 나타났다. 장유 1~3동도 9.39%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반면 내외동과 북부동에는 장애인이 각각 3천 명 이상 거주하고 있지만 전체 인구가 많아 장애인 비율은 각각 3.8%, 3.7%에 불과했다.

문제는 김해에 장애인을 위한 복지시설이 턱없이 모자란다는 점이다. 특히 장애인 인구 비율이 높은 장유에 장애인 복지시설이 너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복지관은 삼계동에 위치한 김해시장애인종합복지관 뿐이다.

사회복지사 A 씨는 "늘어나는 장애인 인구에 비해 시설이 적다 보니 기관마다 재활·문화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기에 급급하다. 특히 읍·면 지역의 경우 장애인들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 사각지대에 놓인 장애인 발굴 등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각장애인 김 모(40·여) 씨는 "시각장애인은 눈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김해시장애인종합복지관의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어도 제약이 작지 않다. 시각장애인복지협회에서 탁구교실 등을 운영하지만 시각장애인들의 욕구를 충족시키기에는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지체장애인 김 모(44) 씨는 "장유에는 장애인종합복지관 뿐만 아니라 장애인들이 여가를 즐기거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장애인 시설 자체가 부족하다. 지체장애인들끼리 어울리거나 비장애인들과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사회복지사 B 씨는 "김해의 인구를 고려할 때 장애인종합복지관이 2개 이상은 있어야 한다. 장유 지역에 서둘러 장애인복지관 하나를 더 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해시지역사회복지협의체 장애인분과 관계자는 "장유 지역은 산업재해 등으로 장애등급 판정을 받은 신체장애인이 많은 편이다. 이들이 거리가 먼 김해시장애인종합복지관 대신 장유의 체육관, 문화센터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게 바람직하다. 장유에 장애인 외에 어린이, 여성, 노인을 위한 종합복지관을 설립해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항상 인원이 넘쳐나는 김해의 한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 성인 장애인 갈 곳 없어 가족까지 고통

김해시장애인종합복지관 외에 김해의 장애인시설로는 장애인보호작업장, 장애인자립재활센터, 지적장애인 거주시설, 장애인공동생활가정 등 22곳이 있다. 하지만 인구에 비한다면 매우 부족한 게 현실이다.

특히 해마다 30여 명의 장애인이 특수학교인 경남은혜학교를 졸업하지만, 성인이 된 장애인들이 갈 곳이 없어 주간보호시설이나 장애인 공동생활가정 등의 시설 입소만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는 실정이다. 장애인 자녀를 돌보느라 생계 활동에 애를 먹는 가족들은 "장애인 자녀를 시설에 넣을 수 있느냐 없느냐 여부는 곧 가족의 생계 문제"라며 주간보호시설, 공동생활가정 등의 장애인 보호시설을 확충해야 한다고 호소한다.

김 모(45·여) 씨는 "지적장애 1급 딸이 있다. 특수학교를 졸업한 뒤 주간보호시설에 보내려고 했지만 수용인원이 꽉 차 있어 대기자 명단에 이름만 올려놨다. 대기자만 20~30명이 돼 언제 입소할지 알 수 없다. 딸을 돌보느라 일을 할 수 없어 생계가 막막하다"고 하소연했다.

사회복지사 B 씨는 "주간보호시설의 경우 기존 입소 장애인이 퇴거하지 않으면 신규 장애인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다. 주간보호시설 입소 대기자들은 평균 2년을 기다려야 한다. 장애인 가족들의 사정은 딱하지만 수용인원이 한정돼 있다 보니 해결할 방법이 없다"고 아쉬워했다.

사회복지사 C 씨는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장애인도 늘고 있다. 장애인 가족들의 생계 유지를 위해서도 주간보호시설, 공동생활가정 같은 장애인 보호시설을 서둘러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 취업 길 막막한 장애인
'제3기 김해지역 사회복지계획'의 '장애인 욕구조사결과'에 따르면, 장애인 중 경제활동을 하지 못하는 사람은 74.1%에 이르렀다. 이유는 '일자리가 없거나 부족해서'(41.8%), '취업 준비가 부족해서'(35.5%), '직장의 편견이 싫어서'(20%) 등으로 나타났다.

장애인들은 '도란', '함께하는 일터' 등 장애인보호작업장 4곳에서 직업 적응 훈련 등을 받으며 취업에 나서기도 한다. 그러나 일자리 부족, 직장 내 편견 등으로 다시 장애인보호작업장으로 돌아오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지체장애인 김 모(63) 씨는 "기업들은 지방자치단체에서 보조금을 받고 장애인을 채용하지만, 비장애인에 비해 일손이 더딘 장애인을 이해하기는커녕 '채찍질'만 한다. 장애인들은 이를 견디지 못하고 다시 장애인보호작업장 등에 돌아온다"고 말했다.

사회복지사 A 씨는 "장애인보호작업장에서는 사회복지사 3~4명이 물건 판매, 생산, 재활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일손이 모자라다 보니 20~30명이나 되는 장애인 개개인의 특성과 취업 욕구를 파악할 여력이 없다. 장애인들의 특성과 욕구에 맞는 일자리 알선은 불가능한 상태"라고 하소연했다.

사회복지사 B 씨는 "장애인작업보호장은 3년마다 지자체의 평가를 받는다. 평가 항목에는 장애인 취업 여부도 포함돼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공장 등에 일자리가 나면 장애인 개개인의 욕구나 특성과 관계없이 무조건 보낼 수밖에 없다"면서 "실습 과정도 없이 새로운 일을 맡게 된 장애인은 적응 부족과 일반인들의 따가운 시선을 견디지 못해 해고를 당하거나 사직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다른 지체장애인 박 모(45) 씨는 "장애인을 고용한 기업이 부적응을 이유로 해고를 시켜놓고 나중에 일손이 부족하다면서 다시 전화를 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장애인이 아쉬울 때 찾는 물건도 아니고, 기분 나쁜 취급을 하는 경우가 왕왕 있다. 장애인 고용 기업에 대한 인권 교육부터 먼저 해야 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해뉴스 /김예린 기자 beaur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흑사병 21세기에도 창궐?흑사병 21세기에도 창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