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Book)
논밭 대신 산에 오른 어르신들
  • 수정 0000.00.00 00:00
  • 게재 2015.09.09 09:08
  • 호수 238
  • 13면
  • 어영수 북스타트 코리아 상임위원(report@gimhaenews.co.kr)

   
 
밀양 큰 할매
김규정 글·그림
철수와 영희/44쪽
1만 2천 원

음독·분신·보상금 등으로 마을 흉흉
사람·짐승 못 견디는 고향 절대 안돼

강의를 하다 보니 여러 도시로 다닌다. 그 중에서 제주와 밀양은 쉽게 잊을 수 없는 곳이다. '잘못된 것을 알면서도 아무 일도 하지 않은 죄'를 물었던 장소였기 때문이다. 해군기지가 건설되고 있는 제주 강정마을, 송전탑이 세워지고 있는 밀양. 이 두 도시를 방문했던 건 순전히 그 지역 도서관에서 강의를 하기 위해서였다. 강의 일정이 아니었다면 굳이 그 곳을 찾지 않았을 것이다. 그 때의 밥그릇은 딱 그만큼이었다.
 
송전탑 문제로 시끌벅적할 것 같았던 밀양 시내는 의외로 조용했다. 강의를 마치고 함께 식사를 하면서 조심스럽게 먼저 송전탑에 대해 물었다. 그 자리에 있던 어린이책시민연대 회장의 안내로 송전탑 반대 시위현장을 방문할 수 있었다.
 
팔순을 바라보는 어머니 같은 분들이 천막에서 반갑게 맞아 주었다. 두 손을 살갑게 잡고서 어디서 왔느냐 물었고, 와주어 고맙다, 했다. 마음 따뜻한 누군가가 두고 갔을 간식거리를 내놓으며 먹어보라 권하셨다. 사 간 두유 상자가 부끄러워 몸만 배배 꼬꼬 있다가 돌아왔다. 
 
일부 언론에서는 지역이기주의라고 했다. 보상금 더 받아내려는 계산이다, 외부 불순 세력의 개입이 만들어낸 사건이라 했다. 자기들도 전기 사용하면서 나라하는 일에 너무 그러면 안 된다고 떠들었다.
 
하지만 머릿속에 딱 꽂힌 말은 밀양 할매의 말씀이었다.
 
"내는 이 때까정 텔레비전에서 데모하는 거 나오몬 모두 빨갱이라 했다. 그라고 정말 빨갱인 줄 알았데이. 그런데 내가 이 나이 묵고 송전탑 세우는 거 반대해보이 빨갱이 아니더라. 내가 잘못 알았다 아이가. 내가 이제 그걸 알았는기라."
 
그림책 <밀양 큰 할매>에도 똑같은 말이 나온다.
 
"나라가 있어야 우리가 있는 기라. 나랏일 하는 양반들이 백성들 잘살게 해 줄라꼬 얼매나 연구하겠노. 그라이 나라에서 하는 일은 다 이유가 있는기라." 할매는 나라 잃은 설움을 당해본 할매 아부지한테서 어릴 적부터 태극기 그리는 걸 배웠고, 나라 중요한 것도 뼛속까지 새겼다. 그리고 한평생! 아침부터 저녁까지 논밭을 살피며 자식을 키웠다.
 
그런데 송전탑 때문에 그 소중한 나라와 나랏일 하는 양반들에 대한 생각이 달라졌다. 할매의 일상도 달라졌다. 논밭을 돌보는 대신에 산에 올라야했다. 송전탑 세우는 포클레인 앞에 주저앉아 송전탑은 안 된다고 목이 쉬도록 외쳐야 했다. 사람도, 짐승도, 농작물도 못 견디는 고향을 물려줄 수 없다며 꺼이꺼이 목 놓아 울어야 했다. 이웃끼리 등 돌리게 만드는 송전탑을 막아달라고 늦은 밤까지 촛불을 들어야 했다.
 
학교도 못 다닌 할매지만 생명보다 중한 것은 없다는 걸 안다. 우리나라 정기를 끊으려 일본이 산 정수리에 박았던 쇠말뚝과 지금 세워지는 송전탑이 별반 다르지 않음을 안다. 송전탑은 그렇게 밀양 큰 할매들을 달라지게 만들었다.
 

   
 
그러나 우리는 그대로다. 우리의 일이 아니었기에, 우리는 한 발짝 뒤로 물러 서 있다. 밀양 어르신들이 분신을 하든, 음독을 하든, 보상금으로 마을 인심이 흉흉해지든 남의 일로 생각한다.
 
송전탑은 정말 우리 일이 아닐까? 송전탑은 핵발전소와 연결된다. 핵발전소라는 말이 거슬린다면 원자력 발전소로 바꾸어 들어도 좋다. 하지만 핵이 분열하면서 내뿜는 에너지를 전기로 만드는 것이니 '원자력발전'보다 '핵 발전'이 더 맞지 않을까.
 
여하튼 핵발전소에서 만든 전기를 대도시로 보내려면 송전탑이 필요하다. 핵발전소를 지을 때마다 더 많은 송전탑을 세워야 한다.
 
그러니 송전탑 문제는 바로 핵발전소의 문제다. 님비현상도 아니고 사상의 문제도 아니다. 우리의 안전과 미래가 달린 문제다. 현재 우리나라에 운영 중인 핵발전소는 23기다.
 

   
 


김해뉴스
어영수
북스타트코리아 상임위원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영수 북스타트 코리아 상임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9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9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