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이슈
지역상품 구매·인력고용 등 목표치 설정… 기업이익 환원 유도■ 대형유통업체 상생협력 어떻게 하나 (2) 지역기여도 가이드라인
  • 수정 0000.00.00 00:00
  • 게재 2016.06.01 10:23
  • 호수 275
  • 2면
  • 배미진 기자(bmj@gimhaenews.co.kr)

   
▲ 고객으로 붐비는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점 내부.

부산·대구 등 지자체가 나서 운영
권고조항일 뿐 유통업체 의지 중요
김해시 “가이드라인 설정 계획만”

김해시소상공인연합회 등 소상공인들은 신세계백화점·이마트 개점을 앞두고 김해시에 대해 '상생협약 지역기여도 가이드라인'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지역기여도 가이드라인은 지역상품 구매, 지역업체 입점, 지역인력 고용 등 대형유통업체의 지역 기여도를 높이기 위해 지자체에서 업체 실적을 바탕으로 설정하는 목표치다. 가이드라인이 설정되면 대형유통업체가 지역에서 얻은 이익을 지역에 환원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된다. 여러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이미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운용하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해 6월 대형유통업체들의 지역 기여도를 조사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롯데, 신세계, 현대, NC 등 백화점 4곳과 탑마트, E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매장·SSM(기업형 슈퍼마켓) 9곳을 대상으로 '지역 기여도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총 구매액 가운데 지역상품 구매비율 32% 이상 유지, 지역업체 6.5% 이상 입점, 지역인력 고용 비율 96% 이상 유지 등이다.
 
부산시는 지난 4월 유통상생발전협의회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대형유통업체들의 지역 기여도 실적을 점검한 결과 대형매장과 SSM의 총 구매액 중 지역상품 비중은 평균 36.5%에 달해 목표치인 32%를 넘겼다"고 밝혔다. 지역민 채용 비율은 97.2%에 이르러 가이드라인인 96%를 웃돌았다.
 
부산시 관계자는 "오는 7월 대형유통업체들의 1년간 지역 기여도 가이드라인 추진 실적을 조사할 예정이다. 목표 미달 업체의 이름과 실적을 언론에 공표하는 등 사회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시는 백화점 4곳, 대형매장 14곳을 대상으로 가이드라인을 설정했다. 매출액 중 지역상품 구매비율 7% 이상 유지, 매출액 중 0.35% 공익사업 환원, 지역인력 고용 비율 96% 유지, 인쇄물 70% 및 기타 용역 60% 이상 지역업체 이용 등의 내용이다.
 
대구시는 현금 매출액을 지역금융기관에 15일 이상 예치, 총 매출액 중 지역생산품 비율 20~30% 이상 유지, 정규직·비정규직 각 95% 이상 지역민 채용 등의 가이드라인을 설정했다.
 
전주시는 2009년 2월 '대형매장 지역 기여 권고조례안'을 제정했다. 그러나, 전통시장 상인들과 중소상인들의 반응이 미적지근했다. 구체적인 내용이 없는데다 불이행 업체에 대해 제재를 할 수 있는 강제 조례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3월 열린 전주시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에서 2015년 대형유통업체 11곳의 지역기여도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역상품 매입, 공약 사업 참여 등 지역 기여도가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시 관계자는 "조례안에는 다른 지역들처럼 상세한 목표치가 설정돼 있지 않다. 말 그대로 권고일 뿐이어서 시에서는 협조 요청만 하고 있다"고 아쉬워했다.
 
한편, 김해시는 소극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소상공인들은 대도시의 자료를 총 망라해 시에 가이드라인을 설정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대도시의 사례와 김해를 비교하는 데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지역 기여도 가이드라인을 운영하는 다른 지역들의 좋은 사례들을 본받아 가이드라인을 설정할 계획은 있다. 구체적 시기나 방안은 마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배미진 기자 bmj@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9월 둘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9월 둘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