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8 금 18:11
   
> 뉴스 > 뉴스 > 종합
     
“잘려나가는 아름드리 나무들… 대청계곡, 얼마나 더 훼손될지”
수정 : 2017년 07월 26일 (11:17:07) | 게재 : 2017년 07월 19일 11:04:29 | 호수 : 332호 1면 김예린 기자 beaurin@gimhaenews.co.kr
   
▲ 대청계곡의 한 부지에서 나무들이 잘려나가고 있다. 사진제공=이영철 시의원.



김맹곤 전 시장 시절 GB 해제하자
땅값 오르고 개발 바람만 거세져




장유 대청동 대청계곡으로 향하는 대청계곡길. 왕복 2개 차로 도로 옆에서 건물 공사가 한창이다. 인부들은 바삐 손을 움직여 실내장식 공사를 하고 있다. 건물 간판 설치에 크레인이 동원됐다. 한 인부는 "음식점을 연다. 이달 안에 개업한다"고 말했다.

대청계곡이 변하고 있다. 장유 계동로에서 엔제리너스 김해대청계곡점까지 창원터널 방면의 대청계곡길 2.5㎞에는 건물들이 우후죽순 들어서고 있다.

대청계곡길 입구에서부터 새 건물이 눈에 띈다. 자동차 외형을 복원하는 정비소, 음식점 등 신축 건물 다섯 채가 만국기를 펄럭이며 손님들을 기다린다. 신축 건물을 지나 대청계곡방면으로 250m 정도 올라가자 2층 높이의 전원주택들이 줄줄이 서 있다.

인근에서 꽃집을 운영하는 A(53·여) 씨는 "대청계곡 입구 일대는 준주거지다. 창원, 진해, 마산 등에서 대청계곡을 찾는 발걸음이 늘자 창원 지역 사람들이 땅을 구입해 전원주택, 카페 등을 지었다. 지난 10년 간 꽃집을 운영했다. 그 사이 땅값이 10배 뛰었다. 지금은 돈 있는 사람들만 땅을 사서 건물을 올릴 수 있다"며 씁쓸해했다. 엔제리너스 김해대청계곡점까지 가는 도로 양 옆에 들어선 신축건물만 어림잡아 20여 곳이나 됐다. 카페, 음식점, 펜션, 전원주택 등 건물 형태도 다양했다.

지역 상인과 주민들은 대청계곡길 일대 상권 변화는 김맹곤 전 김해시장 시절이던 2014, 2015년 대청계곡 일대에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이 해제(<김해뉴스> 2014년 4월 1일 1면 등 보도)되면서 촉발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시는 대청동 272 등 윗상점지구 2만 7000㎡의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했다.


연이어 들어서는 주택·카페·식당 짓느라 수십 년 나무 ‘뎅강’


2015년에는 대청동 800-1 등 아랫상점지구 9만 4880㎡를 해제해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전환했다.

대청계곡 일대가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되자 가장 먼저 바뀐 것은 땅값이었다. 2014년 대청계곡 일대 농지 거래가격은 3.3㎡당 30만~40만 원이었다. 지금은 500만~600만 원까지 크게 뛰었다. 개발제한구역이 해제된 지역에서는 개발이 이어졌다. 부지 소유자는 주택과 근린생활시설을 짓기 위해 연이어 건축 허가를 냈다. 건축물을 짓기 위해 부지에 있던 30~40년 된 나무들이 전기톱에 무참히 잘려 나가기도 했다.

김해시의회 이영철(무소속) 의원은 "대청계곡 일대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할 때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과 함께 반대 성명서를 냈다. 결국 개발제한구역이 해제됐다. 아름드리 나무들이 잘려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이 일대가 앞으로 얼마나 더 망가질지 걱정된다"며 안타까워했다.

개발제한구역 해제 이전부터 일대 상권을 지켜온 상인들은 끝을 모르고 매년 올라가는 임대료 때문에 한숨이 늘었다.

음식점을 운영하는 B(55) 씨는 "법적으로 임대료는 1년에 9% 이상 올리지 못한다. 하지만 대청계곡 일대에 카페·식당들이 생기고 이를 찾는 사람이 늘면서 임대인이 월 임대료를 꾸준히 올려 3년 간 임대료가 27%나 올랐다. 2년 전에는 월 임대료가 200만~300만 원이었는데 지금은 500만~600만 원까지 줘야 한다. 자꾸 오르는 임대료에 장사를 접을 판"이라며 울상 지었다.

대청계곡 일대 상인들과 자연마을 주민들은 늘어나는 차량 때문에 불법주차가 성행하자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벌써부터 한 신축 음식점 앞에는 불법주차한 차량들이 장사진을 이뤘다.

찻집을 운영하는 C씨(48·여) "날씨가 더워지면 대청계곡길 도로는 불법주차 때문에 엉망이 된다. 경찰이 나와 교통 지도를 하지만 역부족"이라고 하소연했다.

상점마을 류금준(68) 이장은 "7~8월 행락철이 되면 대청계곡길 도로가 마비된다. 카페나 음식점이 늘어나는데 주차 공간은 한정돼 있다. 대청계곡 공용주차장도 200면이 전부다. 행락철 대청계곡을 찾는 차량들을 감당하지 못한다. 당장 올해가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김해뉴스 /김예린 기자 beaurin@gimhaenews.co.kr

김예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김해뉴스(http://www.gimha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비밀글로 설정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편집규약 | 사원윤리강령 | 독자위원회 | 고충처리인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경상남도 김해시 가락로 26, 801 (부원동 부원프라자) 구주소 : 부원동 609-3번지 부원프라자 801호 | Tel. (055)338-9000 | Fax. (055)338-4114
주간 김해뉴스 | 사업자등록번호:615-81-79327 | 대표 : 남태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태우
Copyright 2010 김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gimha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