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박일호 밀양시장, 가뭄현장 방문해 농민 등 격려
  • 수정 2017.07.26 16:36
  • 게재 2017.07.26 16:34
  • 호수 0
  • 0면
  • 심재훈 기자(cyclo@gimhaenews.co.kr)

 
박일호 밀양시장은 26일 연일 이어지는 폭염과 가뭄으로 물이 고갈된 청도면 요고저수지 가뭄대책 현장을 방문해 간이양수장 설치 등 농업용수 확보에 고생하는 한국농어촌공사 직원과 지역농민을 격려했다.
 

   
▲ 박일호(가운데) 밀양시장이 청도면 가뭄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밀양시청

밀양시는 강수량이 평년대비 38%에 그치는 바람에 저수지의 수량이 감소해 가뭄피해가 우려되자 예비비 등 7억 6500만 원을 들여 관정, 양수장 등 44곳을 정비했다.

또 하천 굴착, 가물막이를 위한 장비 95대, 양수기 68대를 지원해 용수부족 지역을 지속적으로 해소했다. 

계곡수, 하천수가 모두 말라 농작물이 고사할 우려가 있는 지역에 예비비 10억 원을 추가 지원하여 농업용 관정개발 및 저수지 준설 등에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이날 가뭄 상황과 시설물을 점검한 후 "지역주민의 건의사항인 관정개발 1곳, 관정 보수 2곳의 사업을 즉시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해뉴스 /심재훈 기자 cyclo@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