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8 금 18:11
   
> 뉴스 > 뉴스 > 사회
     
약물 부작용 숨진 환자 바다에 버린 병원장
수정 : 2017년 07월 30일 (09:25:32) | 게재 : 2017년 07월 29일 21:54:05 | 호수 : 0호 취재보도팀 report@gimhaenews.co.kr


통영해경, 거제 병원장 붙잡아 구속
포로포폴 과다투여 쇼크로 환자 병원서 사망하자
새벽에 시체 유기한 뒤 CCTV 등 삭제 증거인멸



통영해양경찰서는 환자에게 마약류 의약품인 프로포폴을 과다 투여했다가 환자가 숨지자 시신을 해상에 유기한 혐의로 거제 한 병원의 A(57) 원장을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A 원장은 지난 4일 오후 3시께 병원에 찾아온 B 씨에게 프로포폴을 투여했다. B 씨가 쇼크로 사망하자 그는 시신을 렌트카에 실어 다음 날 새벽 통영 용남면 해상에 사체를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 시신은 5일 오후 1시께 용남면 선착장 앞 해상에서 떠올랐다. 인근 마을주민이 이를 보고 통영해경에 신고했다.

통영해경은 사건현장 주변 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비가 많이 내린 새벽시간에 현장에서 약 32분간 머물다 떠난 차량이 있음을 확인했다. 차량을 운전한 사람이 피해자가 평소 자주 가던 병원의 원장이라는 사실을 확인 했다.

A 원장은 피해자 시신을 옮기는 장면을 찍은 병원 지하주차장·엘리베이터 등의 CCTV 영상을 삭제하고, 피해자 진료기록을 조작해 통영해경에 제출하는 등 증거 인멸까지 했다고 한다.

그는 또 시신을 유기한 장소 주변에 B 씨가 복용하던 우울증 약과 손목시계를 남김으로써 우울증에 의한 자살로 위장하고자 했다.

통영해경은 업무상과실치사 및 사체유기,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 원장을 구속했다.

한산신문 제공

취재보도팀의 다른기사 보기  
ⓒ 김해뉴스(http://www.gimha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비밀글로 설정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편집규약 | 사원윤리강령 | 독자위원회 | 고충처리인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경상남도 김해시 가락로 26, 801 (부원동 부원프라자) 구주소 : 부원동 609-3번지 부원프라자 801호 | Tel. (055)338-9000 | Fax. (055)338-4114
주간 김해뉴스 | 사업자등록번호:615-81-79327 | 대표 : 남태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태우
Copyright 2010 김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gimha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