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례 산본리 주민들 “복선전철, 마을·용전숲에 도움될 게 없어”
  • 수정 2017.11.15 10:33
  • 게재 2017.11.08 09:57
  • 호수 346
  • 4면
  • 조나리 기자(nari@gimhaenews.co.kr)

사업 시행사 스마트레일과 갈등
편입 부지 보상가 등 놓고 이견


"진례면 주민들은 부전~마산 복선전철 개통과 신월역 신설을 반기지만 우리 마을로서는 좋을 게 하나도 없습니다. 마을의 자랑이던 용전숲 일부가 철로 부지로 편입되고 철로가 숲 옆, 마을 가운데로 지나면 소음이 심해져 앞으로의 생활이 걱정입니다."

부전~마산 복선전철 신월역사가 들어서는 진례면 산본리의 주민들이 신월역사 사업을 놓고 시행사인 스마트레일과 갈등을 빚고 있다.

마을 주민들과 시행사와의 갈등은 용전숲 일부가 사업 부지에 포함되면서 시작됐다. 산본·용전·관동 3개 마을로 이뤄져 있는 산본리 주민들에 따르면, 용전숲 약 4240㎡ 중 숲의 입구 쪽 750㎡ 부지가 사업 부지로 편입됐다. 시행사는 사라지는 부지만큼 용전숲 안쪽에 비슷한 크기의 대체 부지를 구입해 편입되는 부지에 있던 나무 16그루를 옮겨 심고 숲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마을 주민들은 용전숲이 산본리 소유이기 때문에 대체 부지 역시 산본리 이름으로 등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나 사업시행자 측은 "부전~마산 복선전철 사업이 국가사업이기 때문에 편입되는 부지를 보상하고 대체 부지는 국토교통부 이름으로 구입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게다가 편입 부지 용도가 산지여서 보상가가 인근 땅의 절반도 안 되는 1㎡당 8만 원 정도로 책정되자 주민들의 반발은 더욱 심해졌다.

스마트레일은 지난 5월 대체 부지인 신월리 501-2번지 일대를 국토교통부 명의로 구입했으며, 편입 부지의 고목들은 이식을 위해 뿌리돌림을 해놓은 상태다. 그러나 주민들은 편입 부지 앞에 '나무 이식 결사 반대' 등의 현수막을 건 뒤 용전숲 가격을 제대로 쳐 주지 않으면 나무 이식을 할 수 없다며 시행사를 압박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시행사가 마을 주민 동의 없이 관동마을의 정자를 다른 곳으로 옮기자, 주민들이 경찰에 절도 신고를 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시행사가 공사 전 정자를 옮기겠다고 했을 때 주민들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지만 시행사가 예고도 없이 불시에 정자를 옮겼기 때문이었다. 주민들은 경찰에 신고한 뒤, 공사 현장 입구에 모여 공사 차량 진입로를 가로 막기도 했다.

철로 공사로 산본리 경남은행과 SK주유소 인근의 농로가 막혀 주민들이 생업에 지장을 겪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시행사가 관동마을과 접해 있는 화전마을에 공사 보상금을 줬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산본리 주민들의 불만은 극에 달했다.

산본마을 김정옥(54) 이장은 "공사로 인한 마을 피해 외에도 더 주민들이 화가 난 것은 철로가 지나가지도 않는 마을에는 보상을 주면서 피해를 보는 마을은 만만하게 여기는 시행사의 태도 때문이다. 용전숲과 나무도 마을의 재산인데 이를 제대로 인정해주지도 않았다. 마을 정자도 일방적으로 옮겼다"고 주장했다.

그는 "앞으로 철로가 들어서면 소음 때문에 용전숲이 지금처럼 잘 보존될지 걱정이다. 마을 역시 바로 옆에서 지나가는 전철 소음에 시달려야 한다. 마을이 겪는 피해에 현실적인 보상을 해줄 때까지 3개 마을 250여 명의 주민들은 공사를 찬성할 수 없다"고 밝혔다.

시행사 측은 "산본리 주민들과 지속적으로 협의를 해나가고 있다. 마을에서 요구하는 마을발전기금을 놓고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김해뉴스 /조나리 기자 nari@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