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창원터널 이용자 80% “자동차전용도로 해제 반대한다”
  • 수정 2017.11.15 10:33
  • 게재 2017.11.08 10:19
  • 호수 346
  • 2면
  • 조나리 기자(nari@gimhaenews.co.kr)
▲ 지난 2일 창원에서 열린 창원터널 주민설명회 모습.


경발연, 창원터널 용역설명회 개최
좌석버스 전환, 환승 등 대안 제시



시내버스 불법 입석 운행 등의 이유로 창원터널을 자동차전용도로에서 해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정작 창원터널 이용자 가운데 80%는 자동차전용도로 유지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연구발전연구원은 지난달 27일과 지난 1일 장유3동사무소와 창원 경남발전연구원 사무실에서 '창원터널 자동차전용도로 타당성 검토 주민설명회'를 각각 개최했다. 경남발전연구원은 이 자리에서 김해시와 창원시의 공동 의뢰를 받아 지난 3월부터 진행해 온 창원터널 자동차전용도로 해제 여부 타당성 용역의 중간보고 결과를 발표했다.

창원터널은 1994년 개통된 지방도 1020호선을 말한다. 창원 성산구 불모산동~김해 대청동의 4.74㎞를 연결하는 자동차전용도로다.

도로법 제48조에 따르면 자동차전용도로를 지정할 때 반드시 일반 교통용 대체도로를 둬야 하지만 창원터널에는 없어 이륜차와 보행자의 이동권 침해, 생활권 단절 등의 문제점을 지적받아 왔다. 또한 자동차전용도로에서는 모든 버스 동승자의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돼 있다. 입석은 금지돼 있다.

그러나 창원터널을 이용해 창원과 김해를 오가는 58·59·97·98번 김해 시내버스, 170번 창원 시내버스는 안전띠 미착용, 입석 상태로 승객을 태우고 있다.

이 때문에 창원터널을 자동차전용도로에서 해제해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졌다. 또 2012년 불모산터널이 개통되자 이런 요구의 목소리는 더 커졌다.

경남발전연구원은 창원터널의 이용 현황 조사·분석, 여론조사를 통해 창원터널 자동차전용도로 해제를 보는 시민들의 견해를 설명하고 정책 제안을 내놓았다.

창원터널의 하루 교통량은 2016년 기준으로 8만 7481대였다. 설계통행량 5만 7400대를이미 2002년부터 초과했다. 창원터널 교통량은 오후 5~6시에 5466대로 가장 많았다.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2012년 275건에서 2016년 443건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버스의 하루 창원터널 통행 횟수를 보면 58·59번 16회, 97·98번 26회, 170번 48회였다.

그런데, 경남발전연구원이 지난 6월 3~30일 창원터널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창원터널 자동차전용도로 해제 찬반 설문'을 벌인 결과 반대 의견이 80%로 높았다. 설문은 대면조사와 전화 조사를 병행해 이뤄졌다.

여론조사 결과 현행을 유지하자는 의견이 808명으로 81%, 해제를 원한다는 의견이 189명으로 19%였다. 현행 유지를 원한다고 답한 사람들의 68%는 답변의 원인으로 '(이륜차 차량, 보행자, 자전거 이용자로 인한)교통 안전 우려'를 꼽았다. 자동차전용도로 해제를 원하는 사람들의 81%는 '이동권 보장'을 해제 이유로 선택했다.

경남발전연구원은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현행유지 의견에 비중을 두어 향후 운영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현행대로 유지할 경우 시내버스 노선을 폐지하는 방안, 노선을 유지하되 좌석버스로 전환하는 방안, 노선을 단축하고 환승을 유도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내놓았다. 각 안들은 민원 폭증, 요금 부담 증가, 환승 부담 증가 등의 문제점을 안고 있다.

김해시 도로과 관계자는 "경남발전연구원의 용역 기간은 10일까지다. 용역 완료 후 결과를 최종 검토해 이달 말 창원터널 자동차전용도로 해제 여부를 결정짓겠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조나리 기자 nari@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