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 4300세대 최대 규모 율하이엘 주택조합 내부갈등 심화
  • 수정 2018.01.10 11:50
  • 게재 2018.01.04 20:44
  • 호수 355
  • 5면
  • 배미진 기자(bmj@gimhaenews.co.kr)
▲ '이엘지역주택조합 비상대책위원회'가 4일 김해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비대위, "조합 임원, 업무대행사 유착비리 심각"
조합 "의혹 대부분 무혐의, 2월 중 시공사 선정"


 
"율하이엘 지역주택조합 대행사의 기획사기극으로 3300명 부산·경남 서민조합원 다 죽는다!"
 
경남 최대 규모의 김해 율하이엘 지역주택조합 시공사 선정이 지연되자 조합 내부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일부 조합원들은 비상대책위를 꾸려 조합 측의 업무과실을 문제 삼아 집행부 교체를 요구하고 있다.
 
율하이엘 지역주택조합은 신문동 699-1 일원에 아파트 3764가구, 오피스텔 634가구 등을 짓기 위해 지난 2015년 2월에 구성됐다. 가입된 조합원은 3300여 명으로 총 사업규모는 1조 4000억 원에 이른다. 2017년 6월 김해시로부터 사업승인을 받은 후 시공사 선정을 앞둔 상태다.
 
조합의 시공사 선정이 늦어지면서 사업비 집행에 의문을 품은 350여 명의 조합원들은 지난해 6월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비대위는 지난해 5월 조합 임원과 업무 대행사 관계자 등 4명에 대해 업무상 배임·횡령 혐의로 창원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조합장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도 해놓은 상태다.
 
이들이 제출한 고소장에 따르면 시행사가 토지매매대금을 부풀려 지급해 총 47억 5500여 만 원의 부당이익을 챙겼고 설계용역계약에 있어서도 평당 계약금액을 높게 책정해 64억 7200만 원을 취득했다고 주장했다. 또 대행사 간 사업권 양도양수 계약을 하면서 조합에 30억 원 가량의 손해를 끼쳤다고 적시했다. 집행자료 없이 광고홍보비로 119억 8000만 원을 지급하고 주택홍보관 공사비용을 과다하게 책정하는 등 총 280억 원을 배임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 4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 임원과 업무대행사의 비리로 인해 사업이 위기에 놓여있다고 주장했다.
 

▲ 비대위 관계자가 현 집행부를 비판하자 분양 대행사 측 관계자가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

비대위는 "토지매입과정에서 부당이익을 발생시켰고 설계용역계약, 광고비 집행 부분 등에서 총 280억 원을 배임한 혐의가 있다. 납득할 수 없을 정도로 과다한 설계용역비가 책정됐으며 이로 인해 과도한 부채마저 안고 있는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대위는 "처음 조합원을 모집할 때 유명 시공사를 내세워놓고는 말을 바꿨다. 추가 분담금도 막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이라도 용역비 지급을 중단해야 조합원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집행부도 교체해야 한다. 검찰은 조합 집행부와  업무대행사의 혐의를 철저하게 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
 
한 조합원은 "내 집 장만의 꿈을 안고 피땀 흘려 번 돈으로 아파트 계약을 했다. 지난 3년간 시공사도 선정도 지지부진 했다. 추가 분담금도 수천만 원대가 될 것 같다. 서민 조합원 좀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조합장과 업무대행사 측은 바로 반박 기자회견을 열어 조합원들이 제기하는 의혹은 대부분 사실무근이라고 맞받아쳤다. 조합은 "횡령·배임 혐의에 대해서는 경찰과 검찰의 수사를 받아 무혐의 처분이 났다. 현재 아파트 400세대, 오피스텔 600세대가 미분양됐다. 김해지역 부동산 경기 악화로 인해 미분양 위험이 커져 시공사 측에서 요구한 대안을 제시하느라 시공사 선정이 늦어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조합 관계자는 "1월 중으로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준비할 것이다. 2월 시공사 선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배미진 기자 bmj@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