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동물화장장 설립 반대 움직임 재현
  • 수정 2018.03.14 10:47
  • 게재 2018.03.07 10:14
  • 호수 363
  • 6면
  • 심재훈 기자(cyclo@gimhaenews.co.kr)
▲ 김해 상동면 소락마을 주민들이 동물화장장 건립을 반대하는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주민, 공사 관계자와 실랑이
김해시, 타당성 용역 발주



한동안 소강상태였던 김해지역의 동물화장장 건립을 둘러싼 갈등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김해시가 최근 공립 동물화장장 설립을 위한 타당성용역까지 발주한 상황에서 동물화장장 설립 움직임이 둔화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상동면 소락마을 주민 30여명은 지난 5일 김해시청을 방문해 동물화장장 건립에 대해 항의했다. 지난주에는 동물화장장 기초공사 과정에서 공사관계자들과 레미콘 차량의 공사장 진입을 막으려는 주민들 사이에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소락마을 인근 우계리 112-1에는 부산의 한 사업주가 연면적 150평 규모로 동물화장장을 건설하고 있다. 김해시가 동물화장장의 건축허가를 반려했지만 이에 불복한 사업주가 시의 처분에 대해 행정심판을 제기했다. 경남 행정심판위원회가 사업주의 손을 들어주면서 지난달 22일 착공신고를 한 뒤 공사를 진행 중이다.

동물화장장 설립예정지는 주변이 공장으로 둘러싸인 지역이긴 하지만 인근에서 주민들이 밭농사를 하고 있다. 때문에 소락마을 주민들은 동물화장장 반대 플래카드 등을 내걸고, 항의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상동면 주민자치위원회 윤한주 위원장은 "동물화장장은 주민이 반대하는 혐오시설인데도 사업주는 주민 동의서 하나 없이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 마을에 동물화장장이 들어오는 것을 끝까지 막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해지역에서 건축허가 등 동물화장장에 대한 인허가가 난 곳은 상동면 소락마을, 생림면 마현마을·상나전 등 3곳이다. 생림면 송정마을과 한림면 안하리의 경우 동물화장장 인허가가 반려 중이거나 행정심판이 진행 중이다.

동물화장장 건립에 대한 지역의 반발여론이 이어지면서 김해시는 지난달 28일 3000만 원의 예산으로 '공공동물장묘시설 타당성 용역'을 발주했다. 시는 용역을 통해 공공 동물화장장의 필요성 여부, 후보 지역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용역 결과는 오는 8월 나올 예정이다.
 
김해뉴스 /심재훈 기자 cyclo@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분양가 싸지만 위험 부담 큰 ‘지주택’… 사업 진행 꼭 확인을분양가 싸지만 위험 부담 큰 ‘지주택’… 사업 진행 꼭 확인을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