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포토뉴스
아카펠라 제니스 초청콘서트… 김해시민에 진한 감동 안겨
  • 수정 2018.04.04 10:30
  • 게재 2018.03.28 10:33
  • 호수 366
  • 1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국내 최정상 아카펠라 그룹 제니스가 27일 김해를 찾았다. 이들은 클래식, 팝, 가요, 동요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통해 아름다운 화음을 선보였다.

 

해뉴스 주최 시민 위한 음악회
27일 김해문화의전당 무대 올라
관객들 아카펠라 매력에 푹 빠져


 

천상의 화음을 노래하는 아카펠라 그룹 제니스(Zenith)가 벚꽃을 따라 김해에 상륙했다.
 
김해뉴스는 27일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에서 '아카펠라 제니스 초청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콘서트는 '행복도시, 김해시민을 위한 봄맞이 대향연'을 주제로 열렸다. 각계각층의 다양한 관객들이 공연장을 찾아 제니스가 들려주는 감미로운 목소리와 환상적인 하모니에 흠뻑 취했다.
 
국내 최정상 아카펠라 그룹인 제니스는 혼성 5인조로 구성돼 있다. 베이스 에릭킴, 소프라노 애나, 테너 김민구, 알토 김세희, 바리톤 연규환은 공연을 통해 각자의 매력적인 음색을 뽐냈다.
 
첫 무대는 스웨덴 출신의 리얼그룹이 불렀던 히트곡 '워킹 다운 더 스트리트'로 꾸며졌다. 먼저 바리톤 연규환이 비트박스 소리를 내며 등장했다. 이어 애나, 김민구, 김세희, 에릭킴이 차례로 무대에 오르며 화음을 더했다. 다음 곡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은 공연장을 온통 봄 향기로 물들였다.
 
'나른한 오후', '기차타고', '참 잘했어요' 등 제니스의 곡도 인기가 좋았다.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노래들이다. 특히 김세희가 편안한 알토 음색으로 풀어낸  '참 잘했어요'는 다른 가수들이 내는 목소리 반주와 어우러져 관객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3월 27일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 입구에는 아카펠라 제니스 초청콘서트를 보기 위해 모인 관람객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3월 27일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에서 아카펠라 그룹 제니스가 관객들과 호흡하며 열창하고 있다.
▲아카펠라 제니스 공연을 보러 온 관객들의 모습.

아톰, 캔디, 태권브이 등 만화영화 주제가로 엮은 메들리와 어린이를 위한 동요 메들리는 꼬마 손님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가수와 관객이 함께하는 무대도 마련됐다. 객석을 기준으로 소프라노와 알토 팀으로 나뉘어 '젓가락 행진곡'을 노래했다. 분위기는 차츰 무르익었다.

공연이 막바지로 접어들자 신나는 무대가 펼쳐졌다. 제니스는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삽입곡에 맞춰 화려한 춤 동작을 선보였다. 또 아바의 대표곡이자 뮤지컬 '맘마미아'의 넘버인 '댄싱 퀸'을 불러 공연장을 뜨겁게 달궜다.
 
마지막은 앙코르곡으로 장식됐다. 마이크 없이 들려준 노래 '자이언트 트리'는 제니스가 대한민국 최고의 아카펠라 그룹임을 입증하기에 충분했다. '신이 주신 최고의 악기는 목소리'라는 말이 실감나는 순간이었다. 객석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콘서트는 관객이 함께 스티비 원더의 '이즌 쉬 러블리'를 부르는 것으로 끝이 났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