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일자리 창출·지역경제 도움"- "주거지역 환경 파괴"
  • 수정 2018.04.25 10:53
  • 게재 2018.04.17 18:02
  • 호수 369
  • 2면
  • 조나리 기자(nari@gimhaenews.co.kr)
▲ 부곡동 식품특화산업단지 예정지 전경.

 
부곡동 식품산단 놓고 엇갈린 주장
시의회 의결 과정 문제점도 지적



김해시의회에서 두 차례 보류됐던 김해시도시개발공사의 '식품특화산업단지 조성안'이 제7회 김해시의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통과되면서 산단 조성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그러나 산단이 주거단지에 인접해 지역 주민들과의 갈등이 예상되고 있다.

식품산업단지 조성사업 신규투자사업 동의안은 지난 6일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를 거쳐 지난 10일 제7대 시의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최종 통과됐다.

식품산업단지 조성사업은 김해시도시개발공사가 부곡동 일원 14만 5676㎡ 일대에 사업비 614억 원을 들여 2022년까지   산업단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부곡동 주민의 단식 등 격렬한 반대로 인해 시의회 행정자치위에서 두 차례 심사보류된 바 있다.

도시개발공사는 산단을 조성하면 ㈔김해시식품제조연합회 소속 업체 30여 개가 입주해  일자리 2000개가 창출되고 부산, 창원, 울산을 대표하는 1000만 식품 시장이 구축되는 등 지역 경제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부곡동 일부 주민들과 환경보호단체는 악취, 주변 환경 파괴 등을 이유로 산단 조성을 반대하고 있다. 장유소각장 영향지역 대표 주민 협의체인 부곡주민지원협의체(이하 협의체) 신상훈 위원장은 "지난해 4월 처음 식품산단 조성 계획을 알고 이를 막기 위해 3일간 단식을 하고 1200여 세대의 반대 서명을 받아서 시의회에 제출했다"며 "안 그래도 소각장과 공단으로 주민 민원이 많은 곳인데 산업단지가 들어서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안을 통과시키는 과정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개발공사는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에 부곡주민지원협의체 신상훈 위원장을 약 10차례 만나 주민간담회, 협약 등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신 위원장은 "협의체는 장유소각장 주민 대표 기구일 뿐 부곡동 주민을 전체를 대변하는 기구가 아니다. 이를 주민간담회라고 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이어 "주민들은 악취 시설을 염려하고 있다. 이를 제대로 설명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한 후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도시개발공사는 "사업안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 의견을 펼쳤기 때문에 협의체를 만나 사업 설명을 했다. 그러나 이 역시도 법적 필수 사항은 아니다. 아직 사업이 진행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환경영향평가 후 정식으로 주민공청회를 열고 주민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해뉴스 /조나리 기자 nari@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