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가야대, '절주지도자' 41명 배출
  • 수정 2018.05.23 10:22
  • 게재 2018.05.23 10:22
  • 호수 374
  • 18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가야대학교는 지난 17일 김해보건소에서 '절주지도자 양성과정' 수료식을 열었다.


올 하반기 지역 중·고교 투입

지역의 대학생들이 청소년 음주문제 해결을 위해 나섰다.
 
가야대학교 절주동아리 '사계절주'와 김해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는 지난 17일 김해보건소에서 '절주지도자 양성과정' 수료식을 열었다. 이 과정은 청소년 대상 절주교육과 상담자 역할을 맡아줄 인력양성을 위해 2014년부터 매년 진행돼왔다. 올해는 41명의 수료생이 배출됐다.
 
수료생들은 지난 3주 간 청소년들에게 실질적인 절주교육을 제공할 수 있도록 교육받았다. 김해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전문 강사들로부터 강의를 듣고, 소그룹 집단훈련 등에 참여했다.
 
이들은 올 하반기부터 김해지역 중·고교를 방문해 학생들에게 절주교육을 하고, 상담자로서의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가야대학교 간호학과 김정미 지도교수는 "대학생들은 청소년들의 눈높이에서 교육을 하고 고민을 상담해 줄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기존 성인 강사보다 훨씬 더 공감대가 잘 형성돼 청소년들의 음주문제 인식변화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부산·창원 규제 이후 양산 집값 ‘심상찮다’부산·창원 규제 이후 양산 집값 ‘심상찮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