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추미애 대표 김해 방문 “노 전 대통령 고향에서 파란 일으키자”
  • 수정 2018.06.05 17:19
  • 게재 2018.06.02 23:20
  • 호수 0
  • 0면
  • 심재훈 기자(cyclo@gimhaenews.co.kr)
▲ 6.13지방선거 유세지원을 위해 김해를 찾은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연설을 하는 모습.

 
김경수·김정호·허성곤, 앞도적 표차로 당선시켜 달라”  
김정호, 김해신공항 확장 반대·KTX김해역 신설 약속   
허성곤, “가야사 복원과 도시재생으로 원도심 살릴 것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인 2일 김해를 방문해 지원 유세를 진행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수로왕릉 앞에서 열린 김해지역 후보자 합동연설회에 참석, “김경수 도지사 후보, 김정호 김해을 국회의원 후보, 허성곤 김해시장 후보, 김해지역 광역·기초의원 후보를 압도적인 표차로 당선시켜 달라고 호소했다.

추 대표는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 김정호 후보, 허성곤 후보 등과 유세차에 올라 뚝심을 지킨 김정호 국회의원 후보는 바보 노무현을 너무도 닮았다대통령이 꿈꾸었던 것처럼 김정호 후보도 아름답고 잘사는 김해를 반드시 만들 것이다. 국회로 보내달라고 역설했다.

▲ 김해지역 출마 시도의원 후보들이 수로왕릉 광장에서 열린 합동유세에 참여해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추 대표는 또 지역주의를 끝내고 새로운 도지사를 만들어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야 한다김경수 도지사 후보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개혁과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시대에 대한 의지와 구상이 그대로 담겨 있다. 김경수 후보를 반드시 도지사로 뽑아달라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도의원, 시의원 후보를 잘 교체해야 으뜸도시가 될 수 있다파란 후보들을 모두 뽑아 달라고 시도의원들에 대한 지지도 호소했다.

민홍철(김해갑 국회의원) 경남도당 위원장도 시장은 허성곤, 국회의원은 김정호 후보, 도의원, 시의원도 파란 후보를 뽑아야 김해시정을 잘 뒷받침하고 김해가 경제도시, 역사문화도시로 거듭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허성곤 후보는 중앙당에서 이 만큼 김해를 생각하고 있어 반드시 승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지금 유세 중인 이곳은 김해의 원도심으로서 가야사 복원과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으로 다시 김해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게 여러분이 함께 해 달라고 역설했다.

▲ 김정호 민주당 김해을 국회의원 후보가 6.13 지방선거 지원유세를 위해 김해를 방문한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

김정호 후보는 김해 발전을 위해 오늘 두 가지 약속을 시민 여러분 앞에서 하겠다첫째가 김해신공항 확장을 반대한다는 것이고, 둘째가 KTX 김해역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55만 김해시민 중 20만 명까지 피해가 확산될 소음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없는 김해신공항 확장은 안 된다동남권 관문공항이 되기 위한 요건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워 했다.

그는 한반도종단철도와 연계한 유라시아 대륙시대가 열릴 것을 대비해 KTX김해역을 만들겠다동북아 교통·물류의 중심이 되는 역을 김해가 가질 수 있도록 파란색 물결의 동남풍을 일으키자고 역설했다.

김해뉴스 /심재훈 기자 cyclo@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