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클릭 UP 핫뉴스!!
'고기 배달·각서 요구'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 그는 누구?
  • 수정 2018.08.02 14:35
  • 게재 2018.08.02 14:27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90년대 인기가수'라고 알려진 가수 A씨가 한 수입차 매장에서 난동을 부리고 무리한 요구를 하는 등 갑질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MBN '뉴스8'은 지난 1일 방송에서 1990년대 인기가수 출신의 A씨가 2년 전 구입한 수입차에서 수 차례 결함이 생기자 이에 격분해 매장에서 항의를 하고 직원에게 욕설을 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A씨가 매장에서 난동을 부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영상에서 A씨는 수입차 매장 안을 돌아다니며 직원들에게 삿대질을 하고 태블릿PC를 내동댕이쳤고 입간판도 발로 차서 부러뜨렸다.

해당 매장 관계자는 MB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측에서도 도의적 차원에서 회사사장님이 개인 사비로 그분께 위로차 신차 값 환불을 말씀 드렸다"고 밝혔다.

그러나 A씨는 차량을 판 영업사원에게 전화해 "너희들 때문에 고기도 못 사고 욕먹었으니까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깃집에서 5근 사서 보내"라며 황당한 요구를 했다. 또한 수리 기간 동안 탈 차로 최고급 차량을 요구했고 2년 무상 렌트 각서까지 쓰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도를 넘은 갑질은 매체가 함께 공개한 녹취 파일에 고스란히 담겼다.

A씨의 갑질에 시달렸던 해당 영업사원은 "두 달 동안 욕을 듣는게 너무 힘들었다. 정말 죽고 싶었다"며 그동안 받았던 극심한 스트레스를 토로했다.

해당 보도 이후 네티즌들은 90년대 인기가수 A씨의 정체에 대해 궁금증을 드러내며 그의 행동에 분노를 표하고 있다. 한 편에서는 A씨의 입장도 들어볼 필요가 있다며 신중한 반응도 보이고 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