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클릭 UP 핫뉴스!!
이재성, 독일 분데스리가 2부 데뷔골 폭발
  • 수정 2018.08.13 10:07
  • 게재 2018.08.13 10:06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개막전 2도움 이어 2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활약


이재성(26·홀슈타인 킬)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부리그에서 첫 골을 신고했다.

이재성은 13일(한국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열린 하이덴하임과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2라운드 홈경기에서 0-1로 뒤진 전반 20분 동점 골을 터뜨렸다.

지난 4일 함부르크와 개막전에서 도움 2개를 기록한 데 이은 두 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다.

이재성은 지난해 국내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우승에 앞장서고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뒤 올해 7월 말 독일 2부 홀슈타인 킬과 3년 계약하며 독일 무대에 진출했다. 팀 합류와 함께 프리시즌부터 주전 자리를 꿰찬 이재성은 정규리그에서 2경기 연속 활약하면서 K리그 MVP 자존심을 살렸다.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이재성은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격과 수비의 연결고리 역할을 하며 경기를 조율했다.

그러나 홀슈타인은 경기 시작 15분 만에 하이덴하임의 원톱 공격수 로베르트 그라첼에게 선제골을 헌납했다.

하지만 5분 뒤, 이재성이 해결사로 나선 홀슈타인이 만회 골을 터뜨렸다.

이재성은 오른쪽에서 크로스가 올라온 혼전 상황에서 야니-루카 제라가 살짝 흘려준 공을 왼발로 슈팅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순식간에 1-1로 균형을 맞추는 귀중한 동점 골이었다.

이후 홀슈타인은 후반 시작 직후 반덴 베르흐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인 열세에 놓였다.

10명이 싸운 홀슈타인은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은 채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고 이재성은 후반 추가시간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