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클릭 UP 핫뉴스!!
서울 가산동, 대형 싱크홀로 아파트 '기우뚱'… 150명 긴급대피
  • 수정 2018.08.31 10:09
  • 게재 2018.08.31 09:46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31일 오전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인근 도로에 싱크홀(땅꺼짐)이 생기면서 주민 150여명이 대피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현장모습. [사진출처=연합뉴스]


31일 오전 4시 38분께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인근 도로에 대형 싱크홀(땅꺼짐)이 생기면서 주민 150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아파트 건너편 공사장과 인근 일방통행 도로에서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의 사각형 형태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최근 내린 폭우에 지반이 약해지면서 땅이 내려 앉게 돼 아파트 인근 공사장과 도로에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의 싱크홀이 생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싱크홀로 인해 아파트 2개 동 주민 150여명이 대피했고, 2명은 정신적 충격을 호소하며 병원에 이송됐다.

27일 0시부터 31일 오전 6시까지 금천구에는 148.5㎜의 비가 내렸다.

이 싱크홀로 아파트 1개동이 5도가량 기울자 소방당국과 금천구청은 76가구 150여명의 주민을 대피시키고 장비 42대, 인원 195명을 투입해 현장을 수습하고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

소방당국과 금천구청은 싱크홀과 인접한 아파트 2개 동을 안전진단한 결과 큰 위험 요소는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아파트 전체 18개 동 중 1개 동이 5도가량 기운 것으로 추정했지만, 현재까지 이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안전진단을 실시한 동양미래대학 건축과 이수권 교수는 "지하 터파기 공사를 위한 흙막이가 새벽에 무너지면서 도로와 아파트 쪽에 땅 꺼짐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아파트는 땅에 박힌 기둥으로 지지되기 때문에 토사 유출에 의한 영향을 덜 받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육안상 큰 위험 요소는 없어 보이지만, 계측을 통해 정확한 데이터를 분석하는 등 정밀 조사를 할 예정"이라며 "전체 진단은 1~2달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골프장 동영상' 실시간 검색어 장악… 경찰 수사 착수'골프장 동영상' 실시간 검색어 장악… 경찰 수사 착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