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진료실 단상
내가 받은 치료가 뭐였더라?진료실 단상
  • 수정 2018.09.19 09:57
  • 게재 2018.09.19 09:56
  • 호수 390
  • 17면
  • 김훈 부산 세바른병원 원장(report@gimhaenews.co.kr)

"○○ 통증클리닉, △△ 재활의학과, 아무개 한의원… 또 어디더라?"

진료실을 찾은 중년의 환자가 좀처럼 낫지 않는 허리통증을 호소하며 여러 병원을 다닌 이력을 소개했다. 거쳐 온 병원 이름이나 증상을 설명할 땐 막힘이 없었지만 정확히 어떤 치료를 받았는지 되묻는 질문엔 아리송한 표정만 지어보였다.

"주사를 맞긴 했는데 이게 시술인가요? 비수술이라고 하는 게 주사를 말하는 거예요?"

그도 그럴 것이 척추 치료법의 용어가 일반 환자들에겐 생소하여 어렵고, 같은 치료법이지만 병원마다 지칭하는 게 다르고, 또 혼용되기도 한다. 치료가 길어지거나, 병원을 옮기는 과정에서 환자들의 혼란은 가중될 수 밖에 없다.

오늘 지면에선 대표적인 '비수술 치료법'이라 할 수 있는 신경주사와 신경성형술에 대해 구분하여 설명하고자 한다.

신경주사는 말 그대로 통증이 있는 주변 부위에 '주사'로 약물을 투입하는 치료법이다. 척추 질환으로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비교적 저렴한 비용과 간단한 방법 때문에 많이 선호하는 편이다. 이 신경주사 치료를 거치고도 효과가 없거나 통증 주기가 점점 짧아지면 그 다음 단계라 할 수 있는 신경성형술을 시도해보는 식이다.

대표적인 신경성형술로 알려진 '경막외유착박리술'은 신경주사와 사용하는 약물은 비슷하지만 '주입하는 방법'에 큰 차이가 있다. 신경주사는 주삿바늘로 병변 근처까지 접근해 약만 뿌려주는 식이다. 바늘은 일직선이기 때문에 신경이나 다른 구조물들을 피해서 병변에 접근할 수 없어서 그 근처까지만 들어갈 뿐이다. 또한 주사바늘은 단단한 재질로, 통증을 일으키는 유착은 풀어줄 수 없다. 이에 비해 신경성형술에서 사용하는 카테터는 자유자재로 움직여 병변으로 바로 닿을 수 있다. 또 굴곡 운동이 가능해 신경 주변을 움직이며 엉겨붙은 조직을 떼어내 유착을 풀어줄 수도 있다.

더 쉽게 말해 디스크질환을 우리 몸에서 일어난 불이라고 가정할 때 신경주사와 신경성형술은 불을 끄는 강도와 정확성에서 차이가 있다. 신경주사는 불이 났을 때 사다리차에서 베란다 창문으로 물을 쏘는 식이다. 베란다에서 쏜 물은 거실의 불길은 잡았다고 해도 그때뿐이다. 안방과 건넌방의 불이 다 꺼지지 않았기 때문에 화마가 다시 거실로 덮쳐온다. 엄청난 양의 물을 부어도 온 집안의 불을 완전히 끄기까지는 한참의 시간이 필요하다.

반면 신경성형술은 소방수가 호스를 직접들고 집안으로 들어와 불을 끄는 식이다. 호스는 구조물을 피해 구불구불한 곳을 따라 들어가 불길이 가장 큰 곳을 찾아 조준이 가능하다. 불길의 원인을 찾으면 적은 물로도 불을 끌 수 있고 재발 또한 막을 수 있다.

척추질환은 감기만큼 흔하게 되었다지만 그 치료법에 있어서는 100%의 정답도, '완치'가 된다고 보기도 힘들다. 다만 치료에 임할 땐 통증없이 편안한, 일상에서 제 기능을 회복하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한다. 동시에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내가 받을 치료법과 과정에 대한 충분한 이해 후에 치료법을 결정하시길 당부 드린다. 김해뉴스 /김훈 부산세바른병원 원장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훈 부산 세바른병원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남해고속도로 5중 추돌, 37명 부상남해고속도로 5중 추돌, 37명 부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