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클릭 UP 핫뉴스!!
"수능 대박나세요"… 유럽축구팀들이 왜 한국 수험생을 응원할까?
  • 수정 2018.11.15 13:42
  • 게재 2018.11.15 13:40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맨체스터시티의 미드필더 베르나르두 실바가 수능을 앞둔 한국 수험생들에게 한국어로 응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시티의 미드필더 베르나르두 실바는 14일(한국시간)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된 영상에서 갑자기 한국말로 "수홈생 요로분"(수험생 여러분)이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나온 카일 워커·벵자맹 멘디는 영어로 한국 학생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맨체스터시티가 한국 수험생을 위해 특별 응원 영상을 제작한 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엔 간판스타 르로이 사네와 가브리엘 제주스가 수능 응원 영상에 출연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핫스퍼도 수능 응원 행렬에 동참했다. 토트넘은 수능 당일인 15일 오전 SNS를 통해 손흥민이 손으로 하트를 그리는 사진과 함께 "수능을 치르는 대한민국 모든 수험생 여러분의 수능 대박을 기원합니다. 스퍼스가 여러분의 앞날을 응원합니다"라고 전했다.

구자철·지동원이 뛰는 독일 분데스리가의 아우크스부르크도 같은 날 "힘들고 어려웠던 시간을 견뎌낸 대한민국 수험생 여러분, 어느덧 결승점이 보입니다. 끝까지 달려주세요. 우리가 함께하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SNS에 띄웠다.

유럽 축구구단들이 한국 수험생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내는 까닭은 글로벌 마케팅 전략 때문이다. 유럽의 많은 구단은 오래전부터 다양한 언어의 홈페이지·SNS를 따로 운영하며 각국 팬 끌어안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각 홈페이지·SNS마다 각국 출신 관리자를 따로 두고 기념일마다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

지난 광복절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체스터시티·리버풀 등이 한국어 계정에 태극기 사진을 올리고 축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유럽 구단들의 글로벌 팬 관리는 수익으로 이어진다.

맨시티에는 한국 선수가 없지만, 지난해 3월 한국 기업 넥센 타이어와 서브 스폰서 계약을 체결했다. 맨시티의 한국 시장 공략은 적극적이다. 맨시티는 오는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 풋볼 팬타지움에서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 트로피 투어 행사도 연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9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9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