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클릭 UP 핫뉴스!!
경찰, 잠적의혹 마이크로닷 부모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 수정 2018.11.22 18:41
  • 게재 2018.11.22 18:37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래퍼 마이크로닷. [사진출처=연합뉴스]


거액을 빌려 해외로 잠적했다는 의혹을 받는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5)의 부모와 관련, 경찰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적색수배를 요청하기로 했다.

충북 제천경찰서는 뉴질랜드에 머무는 신 모 씨 부부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22일 밝혔다.

적색수배란 체포 영장이 발부된 중범죄 피의자에게 내리는 최고 수준의 국제 수배다. 180여 개 인터폴 회원국 어디서든 신병이 확보되면 수배한 국가로 강제 압송된다.

뉴질랜드는 우리나라와 '범죄인 인도조약'은 물론 형사사법공조도 맺은 국가다.

경찰은 인터폴 요청과는 별도로 마이크로닷의 소속사 등과 접촉해 신 씨 부부의 자진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연락은 전혀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인터넷상에는 20년 전 충북 제천에서 목장을 운영한 그의 부모가 친척과 이웃 등에게 거액을 빌려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소문이 퍼졌다.

마이크로닷 측은 지난 19일 "사실무근"이라고 강력히 부인했지만 몇몇 피해자 증언과 20년 전 경찰에 피해 사실이 신고된 확인서류가 언론을 통해 잇달아 공개되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7월 둘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7월 둘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