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클릭 UP 핫뉴스!!
손태영, 자녀 시상식 특혜 논란 "모든 상황에 사과"… 네티즌 "별 것도 아닌 일"
  • 수정 2018.12.03 16:32
  • 게재 2018.12.03 16:29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논란에 휩싸인 배우 손태영. [사진출처=연합뉴스]


배우 손태영이 '2018 멜론뮤직어워드'에서 동반 참석한 자녀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해명했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사과했다.

손태영은 지난 1일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멜론뮤직어워드의 시상자로 참여했는데 동반 참석한 아들·조카가 연예인 석에 앉은 모습이 포착되면서 아이돌 그룹 팬덤을 주축으로 '특혜'를 준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손태영은 전날 자신의 SNS에 "좋은 추억이 됐길 바란다"는 글과 함께 아들·조카가 보이그룹 아이콘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가 논란이 일자 글을 삭제했다.

이어 그의 소속사는 언론에 "아들이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해서 시상식 관계자가 안내해준 자리였다. 연예인 석인지 몰랐다"며 "손태영이 시상하기 전 들어가 시상 장면만 보고 바로 빠져나왔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아이돌 팬들이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공연을 계속 관람했다는 주장을 내놓으면서 온라인에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별 것도 아닌 일이네', '피해의식이 지나치다', '잠시 스태프가 앉혀놓은 걸 무슨 논란거리냐'부터 '좀 더 신중 했어야 한다' 등 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손태영 측은 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모든 상황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