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만성질환자 병원 이송 12월에 최다
  • 수정 2018.12.05 09:47
  • 게재 2018.12.05 09:45
  • 호수 400
  • 17면
  • 배미진 기자(bmj@gimhaenews.co.kr)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는 만성질환자가 12월에 가장 많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끄러운 빙판길에 넘어져 다치는 사람도 늘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2015∼2017년 119 구급대의 월별 활동을 분석한 결과 간염·결핵·고혈압·당뇨·심장질환 등 만성질환자 이송이 12월에 가장 잦았다고 지난 4일 밝혔다.

119 구급대는 3년 동안 총 6만 884명 만성질환자를 12월에 이송했다. 2월(5만 556명), 6월(5만 585명) 등 적을 때와 비교해 20% 많은 수치다. 이송자 질환은 고혈압이 1만 9837명으로 가장 많았다. 당뇨(1만 1559명), 심장질환(5364명) 등이 뒤를 이었다.

12월 다음으로 만성질환자 구급활동이 빈번한 달은 8월(5만 8729명)이었다.

소방재난본부는 "만성질환자의 경우 추위에 대비한 각별한 건강관리가 필요하다"며 "특히 심혈관계 질환자는 겨울에 가급적 외출과 음주를 자제하고 보온성이 좋은 옷과 모자, 마스크를 착용하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겨울철 빙판길 낙상사고로 119 구급대의 도움을 받은 시민은 2015∼2017년에 1394명이었다. 연도별로는 각각 232명, 175명, 987명으로 지난해 크게 늘었다. 지난해 겨울 한반도를 강타한 최강 한파가 사고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소방재난본부는 "낙상 예방을 위해서는 반드시 방한 장갑을 착용해야 한다. 가까운 동네 뒷산을 산책할 때도 배낭을 착용하면 미끄러질 때 충격을 완화해 허리를 보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배미진 기자 bmj@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