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반려동물 반려동물 돌봄 Q&A
고양이 기침하면 '헤어볼' 의심반려동물 돌봄 Q&A
  • 수정 2018.12.05 10:15
  • 게재 2018.12.05 09:45
  • 호수 400
  • 14면
  • 최욱재 율하베스트동물메디컬센터 대표원장(report@gimhaenews.co.kr)

Q. 얼마 전에 장모종(털이 긴 고양이 종) 고양이 한 마리와 단모종 고양이 한 마리를 입양해서 키우고 있습니다. 고양이들은 그루밍(고양이가 몸을 핥거나 이빨 또는 발톱으로 털에 묻은 이물질을 제거하는 행동)을 통해서 스스로 털 관리를 하는 거 같은데, 보호자가 따로 털 손질을 해줘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A. 고양이는 혼자서 그루밍을 통해서 자기 몸을 관리하지만 그래도 보호자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장모종 고양이의 경우 보기에는 아름답지만 혼자서는 자기 털을  관리할 수 없어서 그냥 두게 되면 털이 뭉쳐 결국에는 가위로 잘라내야 하는 지경에 이를 수가 있습니다. 단모종 고양이도 장모종만큼은 아니지만 전용 브러쉬로 꼼꼼하게 털을 빗겨준다면 털과 피부를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습니다. 특히 건조하고 따뜻한 실내에 생활하는 고양이의 경우 1년 내내 조금씩 털이 빠지므로 보호자의 털손질이 필요합니다.

털 손질은 고양이에게 여러 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브러쉬로 털을 빗겨주면 죽은 털이 제거되어 집 안에 뭉쳐 돌아다니는 털이 줄게 됩니다. 또한 고양이가 그루밍을 하면서 삼키는 털이 장 속에 뭉쳐져 구토, 구역질, 기침, 설사 등을 일으키는 '헤어볼'이 생길 가능성도 줄어듭니다.

세세하게 털 손질을 하면서 피부에 이상은 없는지 관찰할 수 있으며 체중 증감 여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평소 털 관리를 통해 익숙해져 있다면 피부가 안 좋아서 약을 발라줘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관리하기가 훨씬 쉽습니다. 실제로 평소 털 관리 및 귀 청소 등을 받지 않았던 고양이가 피부가 안 좋아서 약을 바르거나 귀에 약을 넣는다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고양이의 털 손질은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고양이의 털 상태에 따라서 사용하는 브러쉬가 다릅니다.

장모종 고양이는 가늘고 촘촘한 금속 핀이 박힌 핀브러쉬가 좋습니다. 핀이 일직선이면 조밀하고 고운 털을 빗기에 적합합니다. 단모종 고양이는 가늘고 부드러운 금속 핀이 살짝 꺾인 채 촘촘히 박혀 있는 '슬리커 브러쉬'가 적합합니다. 김해뉴스 최욱재 율하베스트동물메디컬센터 대표원장 경남수의사회 김해지회장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욱재 율하베스트동물메디컬센터 대표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