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불소 넣은 수돗물 싫어요"
  • 수정 2018.12.05 09:49
  • 게재 2018.12.05 09:48
  • 호수 400
  • 10면
  • 정순형 선임기자(junsh@gimhaenews.co.kr)

창원 시민 48%가 반대
창원·진해보건소, 설문 조사


창원시 창원·진해보건소가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사업의 계속 시행 여부를 검토하기 위해 시민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48%가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사실은 창원·진해보건소가 지난 10월 22일부터 총 20일 동안 인터넷과 행정복지센터, 보건소를 방문한 민원인 3040명을 대상으로 찬성·반대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집계됐다.

창원시 창원·진해보건소가 2일 발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3040명 중 △시행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 48% △시행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 38% △잘 모르겠다는 사람이 14%로 순으로 드러났다.

덧붙여 "식수로 사용하는 물"을 묻는 말에 △수돗물을 사용하는 응답자가 30.4% △생수 등 다른 물을 사용하는 응답자가  69.6%로 조사됐다.

창원·진해보건소 관계자는 이같은 조사 결과에 따라 "복합적인 시민건강증진을 위해 창원시 수돗물 불소화 농도조정사업을 이달부터 중단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창원시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사업은 대산·석동정수장 수돗물에 적정농도의 불소를 투입해 수돗물을 먹는 물로 사용할 경우 충치 예방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사업이지만 "최근 수돗물을 식수로 사용하는 인구가 대폭 줄어들면서 효과적인 충치 예방이라는 순기능을 기대할 수 없게 됐다"는 것이 그 이유라고 밝혔다.

한편 수돗물 불소농도조정은 올해 들어 전국 21개 정수장에서 실시되었지만, 화학물질에 대한 불안감 증가한데다 환경적인 피해를 우려한 시민들의 반발이 높아짐에 따라 시행지역이 점점 감소해 현재는 시행하는 곳이 없는 실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해뉴스 정순형 선임기자 junsh@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순형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