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Book)
도시에서 스트레스 안 받고 사는 법책(BOOK)
  • 수정 2019.01.02 10:23
  • 게재 2019.01.02 10:21
  • 호수 404
  • 13면
  • 부산일보 김상훈 기자(neato@busan.com)

 파리·베를린·상파울루 등 세계 대도시 관찰
 도시 스트레스 영향력·변화 방향 다각적 분석
“이상도시란 없다… 개인행동 따라 공간 변해”



도시는 온갖 스트레스를 양산한다. 교통은 복잡하고, 각종 범죄는 끊임없이 일어나 두려움을 불러일으킨다. 대기 공해, 빛 공해, 소음 공해는 건강을 심각한 수준으로 위협한다. 인간관계는 얽히고 설켜 '사회적 안테나'를 바짝 세우고 타인과 어울려 살아가야 한다. 도시에서 산다는 것은 참 피곤한 일이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도시화는 점점 가속화된다. 인구 1000만 명 이상의 메가시티가 계속 생겨나고 있고, 올해 유엔 해비타트는 2050년이 되면 세계 인구의 약 70%가 도시권에 거주하게 될 것이라고 보고했다. 사람들은 왜 스트레스와 불편을 감수하고 도시로 몰려드는 걸까? 도시 스트레스는 정확히 무엇이며 어떤 자극을 줄까? 도시를 매력적이고 유익한 삶의 공간으로 만드는 데 무엇이 필요할까?
 
정신과 의사이자 스트레스 전문가인 저자는 이런 질문들을 품고 전 세계의 수많은 도시를 관찰했다. 그럼으로써 소음, 교통, 환경, 고독 등 도시의 다양한 스트레스가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은 물론 어떻게 하면 도시의 삶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바꿔나갈 수 있는지를 다각도에서 살펴본다.
 
'도시에 산다는 것에 대하여'는 도시와 스트레스의 상관관계를 밝히고 살기 좋은 건강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해법과 제안을 담아낸 책이다.
 
저자는 이 연구를 위해 베를린, 파리, 도쿄, 상파울루 등 전 세계의 대도시를 관찰하고 관련 통계와 자료를 수집했다. 인간관계, 소음, 교통, 위험, 아이들, 건강, 고독과 우울 등 도시를 구성하는 내·외적 요소들에 다각적으로 접근했다. 건축, 사회, 문화, 심리, 예술 등 영역을 넘나드는 도시 담론을 통해 건강하고 살기 좋은 공간에 대한 생각의 전환을 시도한다.
 
특히 도시 스트레스에 관한 오해와 편견을 알려주는 대목이 눈길을 끄는데 여기에서 도시애호가의 관점이 드러난다. 대표적인 것은 '아이를 생각한다면 도시보다는 시골 생활이 낫다'는 편견에 이의를 제기하는 부분이다. 도시에 사는 아이들이 소음, 교통, 대기오염 등 스트레스에 강하게 노출돼 있지만, 도시 생활의 장점이 단점을 상쇄한다고 본다. 시골보다 도시에 사는 아이가 세상에 존재하는 온갖 종류의 사람들과 생활습관, 언어와 문화를 배우고 체험하기가 쉽기 때문이다.
 
저자는 '도시 사람보다 시골 사람이 더 건강하다'는 속설에도 반기를 든다. 도시에 살면 우울증 등 기분장애에 노출되지만 의사, 병원, 심리치료사, 약국, 보건시스템이 촘촘한 그물망처럼 형성돼 도시민의 건강 상태가 시골주민보다 더 좋다고 본다.
 
저자는 '도시가 인간의 삶을 망치고 있으니, 행복해지려면 도시를 떠나야 한다'는 인식을 조금 더 현실적·객관적으로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도시화의 거대한 물결 속에서 도시를 벗어날 수 없다면 그곳을 어떻게 살기 좋은 공간으로 만들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제안한다.
 
이를 위한 구체적인 해법을 책의 마지막 12장 '도시의 활용'에서 보여준다. 도시공간을 자신의 것으로 받아들이기, 고독하지 않은 혼자만의 시간 즐기기, 도시의 익명성 활용하기, 경쟁력 있는 이동수단 확보 , 인터넷·스마트폰과 같은 온라인 친화도 높이기 등이다.
 
저자는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 있는 이상적인 도시란 존재하지 않으며 개개인이 자신에게 맞는 이상 도시를 만들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도시가 유익하거나 혹은 유해한 공간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부산일보 김상훈 기자 neato@busan.com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일보 김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율하이엘주택조합 6명 무더기 실형김해 율하이엘주택조합 6명 무더기 실형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