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시의회 부의장 "김해신공항 백지화 후 가덕신공항 추진해야"
  • 수정 2019.01.15 16:41
  • 게재 2019.01.11 15:07
  • 호수 0
  • 0면
  • 조나리 기자(nari@gimhaenews.co.kr)

"국토부가 의도적으로 장애물 제거 기준 낮춰"
"지구온난화로 이륙거리 늘어나…활주로 3.1㎞ 부족"
"국토부 여객 수요 2800만 명 따르면 또다시 포화"
"가덕신공항 평화번영 철도 시작지, 남해안 번영 이끌 것"



이정화 김해시의회 부의장(이하 이 부의장)이 김해신공항 3대 불가론과 신공항 건설 백지화를 주장하며 가덕도신공항을 찬성한다고 밝혔다.

이 부의장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장애물 제거 여부 논란 △활주로 길이 △여객 수요 감축 등 김해신공항 3대 불가론을 주장했다.

먼저 이 부의장은 '왔다 갔다 하는' 장애물 제거 여부부터 제기했다. 2009년 국토부(동남권 신공항 개발 타당성 및 입지조사 연구), 2011년 국토부(동남권 신공항 입지평가), 2017년 기획재정부('김해신공항' 건설사업 예비타당성조사) 연구에서는 장애물 제거 여부에서 '제거'로 결정됐다. 반면 2016년 국토부의 '영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연구'와 2018년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에서는 '존치'로 결정됐다.

'제거'로 결정된 연구용역은 모두 공항시설법(OLS)을 적용한 반면 '존치'로 결정된 연구용역들은 모두 국제민간기준(OAS)를 적용했다. 장애물 제거 여부가 '제거'에서 '존치'로 바뀐 것에 대해 이 부의장은 "김해공항 확장안에 들어가는 소요예산을 줄이려고 의도적으로 한 것 아니냐"며 "국토부가 2009년과 2011년에 스스로 OLS를 적용하고도 2016년부터 OAS로 바꾼 것은 자기부정"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인천공항은 공항시설법에 근거한 OLS를 기준으로 장애물을 검토하고 실제 저촉되는 장애물들을 제거한 바 있다. 이 부의장은 "현재의 김해공항은 '민·군공항'이므로 공항시설법보다 더 엄격한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의 비행안전구역(AIS)를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3.19㎞ 활주로 역시 지적됐다. 그에 따르면, 인천공항 제3활주로 길이가 무려 4㎞에 달하는데 이는 지구온난화로 인해 대기온도가 증가하고 이는 이륙거리를 늘어나게 해 결국은 활주로 길이가 늘어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국토부가 제시한 김해공항 표준온도는 29.8도이지만 항공기상청에서 산출한 김해공항의 가장 더운 달 최고 평균 기온은 31.4도로 1.6도나 높은 상황이다. 이와 함께 이 부의장은 국토부의 활주로 길이(3.19㎞) 결정 기준은 외국 민간 항공기 제작사 기준을 적용한 것에 불과하며 국내법규인 비행장 시설 설계지침을 적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토부 등이 제시하는 활주로 기본길이(항공기 최소이륙거리)에서 B747-8F 기종 3.1km, A380-800F 기종 2.9㎞이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에서는 검토 자체를 하지 않았다.

이 부의장은 "터키 이스탄불신공항,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 등 최근 개장하여 떠오르는 국제공항들이 3.7㎞ 이상의 활주로를 보유하고 있다"며 "활주로 연장 시 환경 파괴 등이 야기될 수밖에 없어 이를 피하고자 하는 술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토부가 2050년 3800만여 명이 찾을 동남권 관문공항을 여객 수요 2800만여 명 규모로 축소해 짓겠다는 상황에서 김해공항 확장을 인정할 수 없다. 결국 또 다시 공항 포화가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부의장은 가덕신공항 찬성의 뜻을 밝히며 "가덕신공항이 평화번영을 위한 유라시아 대륙철도의 시작지가 되고 남해안 광역경제권 구축 및 남해안 해양관광벨트 조성을 통한 남해안시대를 열어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해시의회 신공항특별위원회는 오는 14~16일 오전 8~9시 부원동 아이스퀘어사거리, 서김해IC, 장유창원터널입구, 불암동동원아파트입구, 내외동 보건소입구, 동김해IC, 외동사거리, 활천고개 등 교통요지 등에서 김해신공항 건설을 반대하고 실질적인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위해 신공항 입지를 원점 재검토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피켓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해뉴스 조나리 기자 nari@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no image김해시 2019년 상반기 승진 내정자 명단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