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Book) 주목이책
몰라봐주어 너무도 미안한 그 아름다움무형문화재 12인의 삶이 지닌 진정한 가치
  • 수정 0000.00.00 00:00
  • 게재 2010.12.21 17:02
  • 호수 4
  • 12면
  • 황효진 기자(atdawn@gimhaenews.co.kr)

   
 
'몰라봐 주어 너무도 미안한 그 아름다움'은 염색장, 침선장, 소목장, 나전장 등 국내 중요 무형문화재 12인의 진솔한 삶을 엮었다. 인상적인 건 명장의 몸에 새겨진 노동의 흔적이다. 장인의 열린 마음도 엿볼 수 있다. 사기장 서동규 선생은 이 빠진 오래된 그릇에 음식을 대접 받으면 '바로 이 양반이 제대로 된 문화인이구나'하고 여긴단다. 처녀가 늙어 할머니가 되듯이 이 빠진 그릇도 자연스러운 것이라는 말이다. 그 그릇과 주인의 오래된 인연을 즐기는 것이다. 이렇게 책은 천천히, 묵묵히 사는 삶이 지닌 가치를 알려준다.

서진영 글/시드페이퍼/464쪽/1만7천원.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no image김해서부경찰서장, 부하에 부적절한 행동해 대기발령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