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반려동물
개에 노로바이러스 감염 첫 확인반려동물
  • 수정 2019.01.16 09:55
  • 게재 2019.01.16 09:47
  • 호수 406
  • 14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사람과 교차 감염은 불확실
손 씻기 등 개인위생관리 필요



사람에게 감염돼 설사, 복통 등의 식중독 증상을 유발하는 노로바이러스가 반려동물인 개에서도 검출됐다는 보고가 국내 처음으로 나왔다.

이는 요즘 같은 겨울철에 유행하는 노로바이러스가 사람과 동물 사이에 교차 감염될 수 있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 연구팀(정대균·유광수)이 국제학술지 'BMC 수의학연구'(BMC Veterinary Research) 최신호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국내 동물병원 및 동물보호소 등에서 수집한 개의 혈청 427개를 대상으로 유전자 분석을 한 결과, 15.9%(68개)에서 노로바이러스 항체 양성반응이 나타났다. 또 같은 방식으로 수집한 개의 대변 샘플 459개 중에는 3.1%(14개)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국내에서 개의 분변과 혈청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외국의 경우 2007년 이탈리아에서 첫 보고가 나온 이후 포르투갈, 아시아 등지에서도 이런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 이후 유럽 14개국에서 수집한 개의 혈청 분석에서는 노로바이러스 항체 양성률이 39%에 달한다는 결과도 제시됐다.

다만,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개가 사람에게도 바이러스를 옮기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된 바가 없다.

전문가들은 노로바이러스 자체가 사람과 동물에 모두 감염될 수 있는 인수 공통 감염병이고, 대표적 반려동물인 개가 사람과 밀접하게 접촉하는 만큼 교차 감염 가능성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만약 노로바이러스가 개에 감염됐다면 그 메커니즘은 사람과 같을 것"이라며 "이번 연구논문이 나온 만큼 향후 반려동물을 통한 (노로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노로바이러스는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 또는 환자 간 접촉을 통해 감염된다.

고대안암병원 감염내과 김선빈 교수는 "외국에서는 개와 주인이 동시에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된 사례도 있지만, 아직 그 감염경로는 명확하지 않다"면서 "개를 통한 노로바이러스 감염을 걱정하기보다는 반려견과 주인 모두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도록 평상시 개인위생 수칙을 실천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안전한 김해' 조성 위한 귀성길 교통안전 캠페인'안전한 김해' 조성 위한 귀성길 교통안전 캠페인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