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미국서 故김복동 할머니 추모 물결
  • 수정 2019.02.05 11:38
  • 게재 2019.02.05 11:31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지난 3일 오후(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 앞에서 열린 고 김복동 할머니 추모제(사진=연합뉴스, 김진덕 정경식 재단 제공)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이자 여성인권운동가였던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추모 행사가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앤젤레스(LA) 곳곳에서 열렸다.

김진덕 정경식 재단과 샌프란시스코 한인회, 위안부정의연대(CWJC)는 지난 3일 오후(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메리 광장에서 김복동 할머니 추모제를 열었다.

세인트메리 광장은 미국 대도시에 처음으로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진 장소다. 추모제에선 김진덕 정경식 재단의 김한일 대표와 릴리안 싱, 줄리 탕 판사 등이 추모사를 읽었고 다민족 연대공동체로 구성된 위안부정의연대 주디스 머킨스 대표가 고인의 생전 활동을 기렸다. 

참석자들은 김복동 할머니가 생전에 말하던 "우리가 함께하면 못 이룰 게 없다"는 구호를 외쳤다.  "일본정부는 사과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로스앤젤레스 북쪽 글렌데일에서도 지난 주말 김복동 할머니 추모행사가 개최됐다.

가주한미포럼(대표 김현정)에 따르면 미국 내에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이 설립된 글렌데일 시립 중앙도서관 앞 공원에서 한국인은 물론 중국계, 일본계, 아르메니아계 주민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행사가 진행됐다.

주말 내내 캘리포니아 일대에 세찬 비바람이 몰아쳤지만 참석자들은 쏟아지는 빗속에서도 김 할머니를 기리는 헌화 행렬을 이어갔다.

가주한미포럼은 "한국에서 온 가족, 샌프란시스코에서 온 가족, 포르탄티노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 보좌관, 로라 프리드만 캘리포니아주 하원의원 보좌관, 묘경스님, 김요한신부, 최재영 목사, 3.1여성 동지회 이연주 회장, 엘에이 나비 등이 함께했다"고 전했다.

김 할머니는 지난달 28일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향년 93세를 일기로 별세했으며,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영결식이 엄수됐다.

김 할머니는 1993년 오스트리아 빈 세계인권대회에 참석해 위안부 피해를 증언하는 것을 시작으로 세계 곳곳에서 증언을 이어가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으로 여겨졌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4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4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