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클릭 UP 핫뉴스!!
택시기사 또 분신… 택시에 불붙인 채 국회 돌진
  • 수정 2019.02.11 17:19
  • 게재 2019.02.11 17:16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도로에서 한 택시기사가 분신을 시도했다.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현장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한 택시기사가 카카오 카풀서비스에 반발하며 또다시 분신을 시도했다. 이번이 벌써 세 번째다.

11일 오후 3시 50분께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60대 택시기사가 자신의 몸에 불을 질렀다가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개인택시 강남조합 소속 택시기사 김 모(62) 씨가 서울 여의도 국회 앞길에서 자신의 택시에 불을 지른 뒤 국회로 돌진하려다 다른 승용차에 부딪혀 멈춰섰다.

당시 국회 앞에서 다른 집회 관리를 위해 대기 중이던 경찰 병력과 뒤이어 도착한 소방 구조대가 택시 화재를 즉시 진압하고 운전자를 구조했다.
 

▲ 김 모 택시기사의 택시 유리창에 붙어 있던 전단. [사진출처=연합뉴스]

 구조된 김 씨는 얼굴 등에 화상을 입었으며 인근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졌다.

김 씨의 택시 유리창에는 '강남 대의원 김○○' 이름으로 "택시가 '변'해야 산다. 친절·청결·겸손 '답'입니다", "카카오 앱을 지워야 우리가 살 길입니다", "단결만이 살 길이다 투쟁으로 쟁취하자" 등의 문구가 적힌 전단이 붙어 있었다.

앞서 작년 12월 10일에는 최 모(57) 씨가 국회 앞에서 분신했고, 뒤이어 지난달 9일 임 모(64) 씨가 스스로의 몸에 불을 질렀다. 이들 모두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을 거뒀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2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2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