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아파트 공급 넘치는 율하에 또 주택단지 조성?
  • 수정 2019.02.19 16:09
  • 게재 2019.02.12 15:43
  • 호수 409
  • 4면
  • 배미진 기자(bmj@gimhaenews.co.kr)
▲ 경남개발공사와 김해시도시개발공사가 율하동에 추진 중인 ‘구관동지구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자연훼손·아파트 과잉공급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해 율하동에 추진 중인 주택단지 조성사업을 두고 난개발과 아파트 과잉공급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여기에다 지역구 시·도의원들도 반대의사를 강력하게 밝히면서 향후 사업 추진에 난항이 예상된다.
 
경남개발공사와 김해시도시개발공사는 율하동 455번지 일원 29만 6645㎡(8만 9735평)에 2600가구의 공동주택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구관동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해시도시개발공사와 경남개발공사가 4대 6의 비율로 지분을 투자해 사업을 진행하며 2022년까지 2166억 원의 예산을 들여 택지를 조성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개발공사는 2017년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을 완료하고 지난해 12월 조사설계용역을 마친 상태다.


경남개발공사·김해시도개공
구관동도시개발사업 추진
난개발·미분양 대란 우려


 
경남개발공사가 경남도에 제출한 신규투자사업 동의안에 따르면 '구관동지구 도시개발사업'의 목적은 '난개발 방지 및 계획적 개발을 통한 쾌적한 정주환경 조성'이다. 하지만 사업 대상지가 대규모 벌목이 불가피한 임야인데다 인근에는 3000세대가 넘는 아파트 단지가 위치해 있고, 8000세대 수용 예정인 율하2지구 등 택지개발예정지구가 인접해 아파트 과잉공급 우려까지 낳고 있다.
 
인근 아파트 주민 한 모(53) 씨는 "율하지역은 미분양이 넘쳐 매매가도 대폭 하락했다. 재산권이 우려될뿐만 아니라 공동주택 건설 땐 인근 주민들은 조망권까지 침해받을 수 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손덕상 경남도의원은 최근 보도자료를 내고 경남개발공사의 사업 전면 취소를 주장하고 나섰다. 손 의원은 "주변지역 주민들의 일조권 및 조망권 침해에 따른 반대 민원과 대규모 공동주택 건립에 따른 난개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남개발공사는 사업에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남개발공사가 김해시에 사업을 이양한다면 저밀도의 주거지 사업으로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이정화 김해시의회 부의장은 "해당 사업예정지는 공기 맑고 아름다운 산세를 자랑한다. 만약 개발돼 고층 아파트가 들어선다면 바람의 흐름이 바뀌는 등 자연 훼손이 심해져 주민들의 삶의 질을 떨어트리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미 장유지역은 아파트 과잉공급으로 미분양 대란이 일어났다. 도시의 가치를 떨어트리는 구 관동지구 도시개발을 필사적으로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지적에도 경남개발공사는 지자체와 협의해 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경남개발공사 관계자는 "현재 기본계획 수립단계다. 주민들이 우려하는 바를 잘 인지하고 있는 만큼 피해가 없도록 계획을 최대한 수정하고 있다. 김해시도시개발공사와 협의를 지속해 지자체에서 수용할 수 있는 방안으로 추진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김해뉴스 배미진 기자 bmj@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4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4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