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지방세 2조 5000억 원 납부한 렛츠런파크 부경, 복선 전철 개설로 경영개선 기대
  • 수정 2019.02.14 17:30
  • 게재 2019.02.14 17:28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여백
▲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지역본부 전경.


올해로 개장 14년 째를 맞고 있는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이 그간 부산시와 경상남도에 2조 5000억 원의 지방세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마로 발생한 매출액이 부산시·경상남도 지자체 재정 확충에 상당부분 기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국마사회는 경마관련 세법에 따라 경마매출액의 14%(레저세 10%·지방교육세4%)를 지방세로 납부하고 있다. 특히 렛츠런파크 부경은 지리적 특성으로 지방세를 부산시와 경상남도에 정확히 절반씩 납부한다. 최근 5년간 렛츠런파크는 연평균 2000억 원의 지방세를 부산·경남에 납부했다. 

특히 2017년에는 부경경마 매출액에서 총 2041억 원의 지방세가 창출돼 약 1020억 원씩 부산시와 경남도 재정에 힘을 보탰다. 이는 부산시 지방세액의 2.4%, 경상남도 지방세액의 3.8%를 차지할 만큼 높은 수준이다. 인구 680만여 명인 부산경남지역 지방세액의 3.0% 수준을 단일 공기업인 한국마사회 부경본부가 부담한 것이다.

다만 지난해에는 제조업 불황 등 지역경기둔화가 경마산업까지 악영향을 미쳐 약 1394억 원을 부산시와 경남도에 각각 697억 원씩 납부했다. 부경경마의 매출액과 입장인원이 2017년 대비 약 2.5%, 7.5% 감소해 지방세 납부액이 줄어든 것.

부경경마 관계자는 "교통 접근성 불편이라는 악조건에서 지역 경기침체 장기화까지 겹쳐 경영여건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다만 2020년 가락IC 인근에 개설되는 '부전-마산' 복선전철이 신규고객 유입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렛츠런파크는 '부전-마산' 복선전철 역명이 렛츠런파크 또는 경마공원으로 결정될수 있도록 올해 지자체·지역주민과 다각도로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2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2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