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 주촌면서 유기견 22마리 발견
  • 수정 2019.02.21 11:39
  • 게재 2019.02.21 11:27
  • 호수 0
  • 0면
  • 배미진 기자(bmj@gimhaenews.co.kr)

 

▲ 김해 주촌면 농소리 교량 밑에서 발견된 상자와 이동장 안에는 개 22마리가 유기돼 있었다. 사진 제공=노원옥 씨

 

상자·이동장에 버려진 채 발견
김해시 "경찰 수사의뢰 검토"

 

김해 주촌면 농소리 교량 밑에서 개 22마리가 상자 안에 버려진 채 발견됐다.

지난 18일 오전 8시 30분께 김해 주촌면 농소리 교량 아래에서 종이상자 6개, 이동장 1개에 개 22마리가 갇혀 있는 것을 시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사)유기보호및유기동물관리협회는 바로 현장에 출동해 개들을 구조했다.

최초 발견자 노원옥(40) 씨는 "개들이 발견된 곳은 사람들이 쓰레기를 많이 버리는 곳이다. 상자들이 움직여서 깜짝 놀라 들여다봤더니 개들이 갇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견된 개는 몰티즈 17마리, 푸들 5마리 등 모두 22마리였다.

▲ 김해 주촌면 농소리 교량 밑에서 발견된 상자와 이동장 안에는 개 22마리가 유기돼 있었다. 사진 제공=노원옥 씨

노 씨는 "빈 상자도 있는걸 보니 개 몇 마리는 상자를 물어뜯고 도망간 것 같다. 남아있는 개들은 탈진상태에 제대로 먹지 못해 뼈가 앙상하게 드러나 있었다. 사료와 물을 줬더니 눈 깜짝할 새 먹어치웠다"고 말했다.

(사)유기보호및유기동물관리협회 관계자는 "개들을 구조한 후 보호소로 옮겼다. 농촌 지역에 개 20여 마리가 한꺼번에 유기된 사례는 드물다"고 설명했다. 

김해시농업기술센터 동물복지팀 관계자는 "유기한 사람을 찾기 위해 경찰 수사의뢰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배미진 기자 bmj@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5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5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