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클릭 UP 핫뉴스!!
금융위원장 "나도 보험약관 끝까지 읽은적 없어… 쉽게 바꿔야"
  • 수정 2019.02.26 15:04
  • 게재 2019.02.26 15:01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6일 보험개발원에서 열린 '소비자 눈높이에 맞춘 보험약관 마련을 위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정부가 보험 약관 작성부터 검증, 평가까지 전 과정에 소비자를 참여시켜 소비자 관점으로 보험약관을 개선하기로 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6일 보험개발원에서 열린 '소비자 눈높이에 맞춘 보험약관 마련을 위한 간담회'에서 "보험 약관 작성, 검증, 평가까지 전 과정을 소비자 관점 위주로 바꿔서 일반소비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약관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보험회사 사장을 지낸 저도 제 보험계약 약관을 끝까지 읽어보지 못했다"며 "약관 분량이 많고 내용이 너무 어려워 일반소비자가 읽고 무슨 내용인지 알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금융위, 금융감독원, 보험협회, 보험개발원, 소비자단체 등이 참여하는 보험약관 제도개선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약관을 쉬운 용어로 고치기로 했다. 또 보험협회 내 보험상품 협의기구에 일반소비자를 직접 참여시키고, 보험약관 이해도 평가에도 일반소비자 참여 비중을 대폭 늘린다.

소비자가 이해하기 어려운 보험약관 사례를 직접 보험협회 홈페이지 게시판에 등록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보험회사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보험약관을 간편하게 검색·확인하도록 하고, 어려운 약관은 실시간 채팅이나 챗봇 등으로 바로 묻고 답을 얻는 시스템도 갖추기로 했다.

이 밖에 소비자가 보험약관의 중요성을 알 수 있도록 홍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금융당국은 보험약관 개정 진행 상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최 위원장은 "보험사가 약관을 어렵게 만드는 이유가 보험은 비싸고 복잡하게 만들어 팔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해서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소비자가 이해할 수 없는 약관은 아무 의미가 없다"며 "간담회에서 논의되는 다양한 아이디어는 소비자 보호 측면에서 충실히 검토해 정책에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4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4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