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클릭 UP 핫뉴스!!
'김정은이 왔다'… 기대와 긴장 교차하는 베트남 하노이
  • 수정 2019.02.26 15:46
  • 게재 2019.02.26 15:36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하노이로 타고 갈 전용차를 경호원이 V자 경호를 하며 이동하고 있는 모습. 차량 뒤에 현송월의 모습도 포착됐다. [사진출처=연합뉴스]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맞이한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는 긴장감과 기대감이 교차했다.

이날 오전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열차로 도착한 김 위원장은 8시 30분께 동당역 앞에서 대기 중이던 전용차에 올라타고 2시간 30분을 달려 하노이에 입성했다.

인공기와 금색 휘장을 단 김정은 위원장의 벤츠 전용 차량이 경찰차와 사이드카의 호위를 받으며 하노이에 들어서자 시내 곳곳의 분위기가 한층 고조되기 시작했다.

이미 김 위원장의 숙소인 멜리아호텔 앞 도로를 비롯한 하노이 시내 주요 도로는 완전히 통제돼 비워진 상태였다.

오전 11시께 사이렌 소리와 함께 김 위원장의 차량 행렬이 멜리아호텔 앞으로 진입했다.

김 위원장의 벤츠 차량이 호텔에 도착하자 대기하던 북한 측 인사들과 경호원들이 주변을 빈틈없이 둘러쌌다. 호텔 안에서도 이동하는 김 위원장의 주변을 경호원이 둘러싸고 취재진의 접근을 막는 모습이 포착됐다.

다소 상기된 표정의 김 위원장이 멜리아 호텔에 들어서자 응우옌 득 쭝 하노이 시장(인민위원장)이 직접 꽃다발을 안겨주며 반갑게 맞이했다.

경찰차·사이드카, 세단·밴, 베트남 국영TV인 VTV 취재차량이 차량 행렬을 이끌었고 경호차량과 육중한 장갑차 2대가 김 위원장 차를 뒤따르며 '철벽 호위'를 선보였다. 북한 실무진들이 탄 승합차도 수십 대 목격됐다. 김 위원장은 줄잡아 수백 명의 수행원을 거느리고 온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멜리아 호텔은 김 위원장 도착에 앞서 내부와 주변 경계가 한층 강화되면서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했다.

이날 오전 6시께 멜리아 호텔 앞 도로는 호텔 양 진입로는 기준으로 50∼100m 밖까지 도로와 인도가 전면 통제됐다. 펜스로 가로막힌 인도 앞에는 현지 경찰 병력이 배치돼 사전에 확인된 인력만 들여보냈다.

▲ [사진출처=연합뉴스]


호텔 내부도 삼엄하긴 마찬가지다.

로비에는 이른 시각임에도 베트남 정부 관계자들과 북한 경호팀 실무진이 모여 긴박하게 논의를 이어가며 김 위원장의 도착이 임박했음을 짐작케 했다.

호텔 관계자는 "오늘 호텔 맞은편에는 취재진이 대기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며 "호텔 투숙객일 경우 호텔에서 걸어 나가는 것은 괜찮지만 다시 들어올 수 있을지 장담은 못 하겠다"고 말했다.

'인간 방패'로 불리는 김 위원장의 근접 경호원들 일부는 호텔 엘리베이터 6대 중 1대를 투숙객들이 이용하지 못하도록 통제했다.

나머지 엘리베이터 5대 역시 17∼22층까지는 일반 투숙객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제한됐다. 김 위원장은 스위트룸이 위치한 22층에 머물 것으로 알려졌다. 시간이 흐르면서 아예 엘리베이터가 아닌 계단 쪽으로 일반 숙박객을 안내하기도 했다.

멜리아 호텔 1층 로비 카페는 이번주 일반인 이용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카페에 고리차단봉이 설치돼 일반인의 접근을 막았다.

또 호텔 측은 이날 '레이트체크아웃'이 불가하다고 전했다. 정상 숙박 관련 보안 확보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멜리아 호텔 측은 전날 전 객실에 비치한 안내문을 통해 "우리 호텔에 머무는 국가 정상(Head of State)의 방문에 따른 베트남 정부의 외교 의전에 따라 호텔 로비에 보안검색대가 설치될 예정임을 알린다"며 김 위원장의 숙소임을 공식 확인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신공항 '총리실 검증 절차' 새 국면김해신공항 '총리실 검증 절차' 새 국면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