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손님인 척 귀금속 훔쳐 달아난 20대 구속
  • 수정 2019.03.12 16:40
  • 게재 2019.03.07 09:38
  • 호수 0
  • 0면
  • 조나리 기자(nari@gimhaenews.co.kr)

김해중부경찰서는 금은방에서 손님을 가장해 귀금속 400만 원 상당을 훔친 A(20) 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2시 15분께 김해시 대동면의 한 금은방에 들어가 물건을 살 것처럼 행동하며 18K 금목걸이 1개와 금팔찌 2개 등을 착용했다. 이어 주인 B(58) 씨가 잠시 다른 곳을 쳐다보는 사이 귀금속을 한 채로 가게 앞에 준비해둔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지난 4일 경찰은 부산시 한 사우나에서 A 씨를 검거해 팔찌 2개를 회수했다. A 씨는 경찰조사에서 범행을 시인했으며 목걸이 1개는 도주 중 사라졌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한 한편 여죄를 수사 중이다.

김해뉴스 조나리 기자 nari@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MBN ‘모던패밀리‘ 박원숙과 노주현의 만남 공개, ‘추억소환’MBN ‘모던패밀리‘ 박원숙과 노주현의 만남 공개, ‘추억소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