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이웃 이야기
"미국서 한국 작업치료학 배우러 왔어요"
  • 수정 2019.03.19 16:44
  • 게재 2019.03.12 16:24
  • 호수 413
  • 17면
  • 조나리 기자(nari@gimhaenews.co.kr)
▲ 미국 서던캘리포니아 대학교 학생들이 지난 4일 인제대 백인제기념도서관 전통교육실에서 한국 전통 다례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제대


인제대 수업 참관·복지시설 방문
한국 전통요리·한복·다례 체험



미국 서던캘리포니아 대학교(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USC) 작업치료학과 학생들이 인제대학교(총장 김성수) 작업치료학과를 찾았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 대학교 작업치료학과 대학원생 3명은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8일까지 2주간 인제대를 방문해 학생들과 교류하며 한국의 작업치료를 경험했다.

학생들은 인제대 작업치료학과의 수업을 참관하고 교육 프로그램에 참가했으며, 부산·경남의 의료기관과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작업치료 현황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도 가졌다.

또한 학생들은 인제대 한국 전통요리·한복·예절·다례 체험등을 통해 한국 문화를 배웠다.

연수생 콜린 캐럴(Colleen Carroll) 씨는 "한국의 작업치료에 대해 알게 되어 너무 새롭고 뿌듯하다. 미국에 가서도 지속적으로 인제대 작업치료학과 학생들, 교수님과 교류하고 싶다"고 밝혔다.

인제대 작업치료학과는 미국, 일본뿐 아니라 세계 유명대학과 교류를 더욱 확대해 재학생들에게 더 넓은 세상의 작업치료학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우리나라에서 남가주대학교라고도 불리는 USC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가장 오래된 사립대학교로 2012년에는 U.S.News & World Report에서 선정한 미국대학 작업치료학과(대학원) 순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김해뉴스 조나리 기자 nari@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5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5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