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제대 명예 실추, 책임져야"
  • 수정 2019.03.26 15:21
  • 게재 2019.03.19 17:44
  • 호수 414
  • 1면
  • 조나리 기자(nari@gimhaenews.co.kr)
▲ 인제대 김성수 전 총장이 면직처리된 지난 12일 교수평의회가 비상총회를 열고 있다. 조나리 기자

   
 교수평의회·교직원들
“교수직도 사퇴해야 마땅”



속보=인제대 새 총장이 취임 두 달만에 면직한 사태(김해뉴스 2019년 3월 13일 자 1면 보도)를 두고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논문 표절 의혹으로 학교 명예를 실추시킨 김성수 전 총장에 대하여 교수직도 사퇴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성수 전 총장은 논문 표절 등 연구 윤리 위반 등으로 지난 11일 사표를 내고, 다음날인 12일 총장직에서 면직 처리됐다. 총장으로 공식 취임한 지 58일 만이다.

이에 학교 내부에서는 논란이 있음에도 총장 선출을 강행하고 사태를 키운 재단 이사회 등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인제대 교수평의회는 최근 성명서를 내고 "지난 총장 선출 과정 등을 철저히 되짚어 진상규명 및 책임 소재를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교수평의회는 지난 총장 선출 절차에 대한 정보공개를 재단에 요청하는 것을 포함해 진상규명 방법과 강도 등을 내부 논의 중이다.

교수평의회 비상총회에서 한 교수는 "연구윤리위반 의혹이 제기됐음에도 총장 선출을 진행한 재단 관계자와 총추위 관계자 등은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교수, 교직원 등 일부 학교 관계자들은 학교의 명예를 실추시킨 김 전 총장이 교수직에서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학교 정관에 따르면, 총장 임기를 마친 후에는 다시 교수로 임용된다고 명시하고 있지만 김 전 총장의 경우 정상적으로 총장 임기를 마친 것이 아니어서 논란의 소지가 있다.

한 학교 관계자는 "(김 전 총장은) 대학 모든 구성원에게 실망을 안기고 물의를 일으켰다. 논문 표절 의혹이 불거진 만큼 학교가 입은 상처를 빨리 치유하기 위해서는 김 전 총장에 대한 거취도 빨리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제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는 "논문 연구 부정 제보건은 총장 사임과 별개로 관련 규정에 따라 절차를 진행 중이다. 엄정하고 공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혀 윤리위의 조사 결과에 따라 김 전 총장의 '2차 징계' 여부와 강도가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재단 측은 차기 총장 선출을 놓고도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 측은 김 전 총장이 사직서를 제출한 지 일주일이 지난 18일까지 총장 선출 방법, 총장 공모 등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교수평의회 측은 "교수, 학생, 교직원, 대학의 세 주체가 모여 민주적인 총장선출절차를 만들고 이를 통해 신임 총장이 선출되도록 하겠다. 이를 위해 재단과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조나리 기자 nari@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no image김해시, '미세먼지 잡기'에 490억 원 투입한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