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이슈
장유 소각장 다이옥신 측정 과정 재공개
  • 수정 2019.04.02 17:58
  • 게재 2019.03.26 15:07
  • 호수 415
  • 3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 김해 부곡동 자원순환시설 관계자가 소각탑 내부에서 진행된 현장 검증 자리에서 협의체 위원들에게 다이옥신 측정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주민 요구 받아들여 측정 진행
비대위 "결과 뻔하다" 참관 거부



김해시가 부곡동 자원순환시설(장유 소각장)에서 배출되는 다이옥신 측정 과정을 다시 한번 공개했다.

김해시는 지난 21일 오전 10시부터 부곡주민지원협의체 위원, 일부 주민 등 20여 명이 참관한 가운데 2019년 상반기 다이옥신 측정을 진행했다. '장유소각장 증설반대 및 이전촉구 주민공동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측정 현장 참관을 거부했다.

다이옥신 측정 과정은 지난해 11월에도 일반인, 비대위 등에 공개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비대위는 시설 정비를 마친 직후 측정을 하면 다이옥신이 적게 검출될 것이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시는 비대위의 지적을 받아들여 이번에는 시설 정비 전에 측정을 실시했다. 기존 검사기관을 불신해 업체를 변경하라는 부곡주민지원협의체의 요구도 받아들여 검사기관도 한국환경공단에서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변경했다.

김해시가 이같은 요구 조건을 수용했지만, 비대위는 이날 "시료 채취 후 분석, 기록 등 검사과정을 주민들이 투명하게 확인 할 수 없어 참관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날짜를 정해놓고 측정하면 뻔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측정을 불시에 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김해시 청소행정과 관계자는 "전국 15개 다이옥신 검사기관이 공공소각시설 172개소 등 600여 곳을 모두 점검하려면 사전에 일정을 조율해야만 한다"며 "점검을 불시에 한다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협의체 위원 등 20여 명은 소각 탑 내부, 중앙제어실 등을 돌며 다이옥신 측정 과정을 직접 확인했다. 이 검사는 소각장 운영이 주변 영향 지역에 미치는 대기, 소음 등 환경상 영향을 조사하는 것으로 이번에는 협의체의 요청으로 악취 항목이 추가됐다.

이후 낮 12시께 자원순환시설 3층 회의실에서는 주변환경상영향조사 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비대위는 다이옥신은 시설로부터 800m~1.2㎞ 떨어진 구간에서 가장 위험한데 김해시는 300m이내 구간만 검사한다며 조사 범위를 반경 2.5㎞까지 늘릴 것을 시에 요구했다. 이에 청소행정과 관계자는 "내달 발주 예정인 환경영향평가는 요구를 수용해 2.5㎞까지 검사하겠다. 또한 주민들에게 내용을 충실히 알리고 의견을 수렴해 용역을 발주하겠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6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6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