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클릭 UP 핫뉴스!!
진주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사망 5명·부상 13명'
  • 수정 2019.04.17 09:11
  • 게재 2019.04.17 09:08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방화 난동 사망 사건이 발생한 현장. 아파트 출입구 바닥에 사건 당시 끔찍한 상황을 대변하는 듯 주민들의 핏자국이 곳곳에 가득하다. [사진출처=연합뉴스]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아파트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17일 오전 4시 29분께 진주시 한 아파트에 사는 A(42) 씨가 본인의 집에 불을 질렀다.
그 이후 화재로 인해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아파트 계단에서 흉기를 마구 휘둘렀다.

흉기 난동으로 60대, 30대, 12세 주민 등 5명이 숨지고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었다. 8명은 화재로 발생한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아파트에 난 불은 소방당국에 의해 20여 분 만에 모두 꺼졌다.

A 씨는 경찰과 대치 끝에 오전 4시 50분께 현장에서 검거된 직후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으며 경찰로 이송된 이후에는 진술을 거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는 물론이고 직업 경력과 정신병력 등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방화한 뒤 연기 등으로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보고 있다"며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신공항 '총리실 검증 절차' 새 국면김해신공항 '총리실 검증 절차' 새 국면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