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진료실 단상
디스크 수술, 타이밍 중요진료실 단상
  • 수정 2019.04.24 11:33
  • 게재 2019.04.24 11:26
  • 호수 419
  • 18면
  • 김훈 부산 세바른병원 원장(report@gimhaenews.co.kr)

포털사이트 지식인 게시판을 보면 자신의 증상을 말하며 병명이 무엇일지 질문하는 글을 심심찮게 보게 된다. 답변의 전문성과는 별개로 개 중에는 제법 심각해 보이는 증상의 내용도 보이곤 하는데,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병원은 그토록 가깝고도 먼 곳인가.

큰 병이라 할까 겁이나서, 치료가 아플까봐, 혹은 비용이 많이 들까봐 차일피일 병원을 찾는 것만은 미루는 분들이 많다. 척추질환은 더욱이 그렇다. 당장 죽고사는 중병이 아니다보니 통증이 있더라도 버틴다.

허리디스크를 예로 들어보겠다. 디스크 초기나, 혹은 심한 디스크라 하더라도 통증이 견딜만하거나 마비가 없는 경우 우선 약물치료나 주사치료 같은 보존적 치료를 먼저 시도해본다. 덜컥 칼을 대는 큰 수술을 하는 경우는 아주 드물다. 약 복용만으로도 통증이 많이 호전되어 그것만으로 충분히 조절하며 지내는 분들도 많다. 약이 잘 안들을 때는 신경주사치료를 하게 되는데 진통주사나 마취주사가 아니라 탈출된 디스크 때문에 부어오른 신경의 부기를 가라앉혀주는 치료라고 생각하면 쉽다. 주사치료로 튀어나온 디스크가 흡수 될 때까지 신경이 잘 버티도록 도와주어 자연치유를 유도한다. 반면 신경주사치료를 두세번 맞아도 통증이 전혀 좋아지지 않는다면 신경을 너무 심하게 압박하고 있다는 말이므로 계속 주사만 맞기 보다는 상위 단계의 치료인 시술이나 수술 여부를 고민하게 된다. 시술 여부는 환자의 상태, MRI 상 디스크가 심한 정도, 그 동안의 치료경과를 종합해서 판단하게 된다. 시술의 효과만 해도 타이밍이 중요할 때가 있다. 너무 오랫동안 통증을 참아오다가 디스크 변성이 왔을 경우 효과가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질문을 하는 분들도 계신다. '터진 디스크를 그대로 두면 알아서 흡수되서 자연치유 되기도 한다던데?' 풍선을 그대로 두면 서서히 공기가 빠져 쪼그라들 듯이, 파열된 디스크도 다시 흡수되는 과정을 거친다. 이 과정에서 통증이 줄어들기도 하고, 눌린 신경이 적응하여 별다른 불편함없이 완치되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문제는 흡수되는 시간이 사람에 따라 몇 달, 혹은 몇 년이 걸릴지 모르고, 그동안의 신경이 버텨내기 힘들다. 너무 아프고 고통스러운데도, 흡수되겠지~하고 기다리며 신경을 괴롭히는 것보다는 조금 더 적극적인 치료를 하며 통증을 다스리는 것이 훨씬 좋다. 

모든 병이 그렇듯 초기에 발견해서 적절하게 치료하고 관리하면 병이 악화되어 수술로 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특히 디스크 질환은 사람마다 증상이 전형적이지 않고 복합적으로 나타나게 된다. 그만큼 '맞춤 치료'가 중요한 질환이지만, 다양한 치료방법이 있는만큼 환자분들의 혼란도 크신 줄 알고 있다. 디스크를 고치기로 결정했다면 너무 조급해하지 마시고 마음을 편하게 가지시고 치료에만 전념하시는 것이 좋다.

수술이 빨리 낫는 가장 확실한 방법일 수 있지만 수술을 피하는 대신 시간이 조금 더 걸린다고 생각하는건 어떨까? 다른 치료로 통증도, 저림 증상도 서서히 좋아지기 시작할 것이다. 완전히 100% 빨리 낫지 않는다고 조급하거나 우울해하지말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생각하고 대처하는 게 좋다. 김해뉴스 김훈 부산 세바른병원 원장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훈 부산 세바른병원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6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6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